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사드대책특위 가동 "사드배치 무산 안 돼"

송고시간2017-06-07 11:59

'사드보고 누락 진상조사로 배치 무력화 의혹' 규명에 당력 집중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7일 사드대책특별위원회를 당내에 가동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의 배치를 위한 여론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에 대한 국방부의 보고누락 진상조사, 환경영향평가 실시 등을 추진하는 것이 사드 배치를 무력화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 속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공세 수위도 올렸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첫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하는 사드 관련 행위가 안보 자해 행위에 가까울 정도로 위험성이 있다"며 "사드 연내 배치라는 목표를 달성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안보를 지키며 한미동맹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배치 절차상) 사소한 트집을 잡아 사드 배치를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는 그렇게 관대하면서 한미동맹과 사드배치에 대해 눈에 불을 켜고 나오는지 국민이 의아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대통령이 느닷없이 지시한 사드 보고 누락 조사사건은 언론플레이에 가까운 코미디였다. 국기 문란 운운하며 호들갑을 떨더니 청와대 민정수석실 조사결과, 중장 한 명의 좌천으로 마무리 지으려 한다"며 조국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 등 당 차원의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국방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취임 후 북한이 미사일을 세 차례 발사했는데 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한 번 주재하고 두 번은 참석 안했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완성단계에 접어들었는데 사드를 더 들여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사드배치를 미뤄선 안 된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정 권한대행은 "사드 면적은 10만 제곱미터임에도 정부가 환경영향평가를 하라고 국방부에 지시한 것은 연내 배치 완료를 저지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오늘 아침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사드배치 문제를 한미 정상회담 의제에서 빼려고 협의 중이라고 한다"며 "한미동맹 차원에서 양국 정상이 사드 빼고 뭘 논의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의원은 "청와대가 발사대 4기 추가 반입을 알지 못했다는데 특위 활동을 통해 안보 무능을 밝혀야 한다"며 "환경영향평가를 빌미로 사드배치가 기약 없이 미뤄지는 것을 막는 데 위원회 활동이 집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 회의
한국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 회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정우택,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 전성훈 아산정책연구원 객원연구위원.
scoop@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