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설 신안경찰서 암태면 단고리 부지 확정…2020년 완공

송고시간2017-06-07 11:51

(신안=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 22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경찰서가 없는 신안군에 경찰서가 신설된다.

신설 신안경찰서 암태면 단고리 부지 확정…2020년 완공 - 1

전남지방경찰청은 신안군 암태면 단고리에 신안경찰서를 신축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암태면은 지리적으로 신안의 중심에 있고 내년 8월 새천년대교가 개통하면 교통의 중심지로서 신고 출동이나 상황 대처에 유리하다는 점이 고려됐다.

신안군도 지역 균형발전과 행정복합타운 건설 등을 들어 암태면을 경찰서 신축 부지로 추천했다.

내년 초 착공해 2020년 완공 예정이다.

부지면적은 1만5천㎡,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다.

신안군은 바다와 육지(654㎢)를 합한 면적(1만2천654㎢)이 서울시(605㎢)의 22배에 달하지만 1천여 개의 섬으로 구성된 지리적 특수성과 상대적으로 적은 치안수요 등을 이유로 경찰서 신설이 미뤄졌다.

신안군에는 유인도 100여곳에 파출소 15곳, 치안센터 22곳이 있고 경찰관 90여 명이 근무 중이다.

그러나 최근 '섬마을 성폭행', '염전노예' 등 강력범죄가 잇따르자 경찰서 신설 여론이 높았다.

신안경찰서 신설로 인권침해 범죄와 해양범죄 등 섬 지역의 치안수요에 적합한 예방 치안과 해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