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USA 투데이, 한국 아이스하키 비중있게 조명

송고시간2017-06-07 11:43

"'키예프 기적' 통해 한국에서 아이스하키 인기 급상승"

한국 아이스하키, '꿈의 무대' 월드챔피언십 승격
한국 아이스하키, '꿈의 무대' 월드챔피언십 승격

(서울=연합뉴스) 29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남자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대회 최종 5차전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슛아웃(승부치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2-1로 승리한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승 1연장승 1패(승점 11점)로 카자흐스탄과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 원칙에 따라 2위를 차지, 2018 IIHF 월드챔피언십 승격을 확정 지었다. 2017.4.29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열악한 환경을 딛고 사상 첫 톱 디비전에 진출한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를 미국 언론도 주목했다.

미국 일간 'USA 투데이'는 7일(한국시간) '한국에서 아이스하키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때맞춰 인기를 얻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키예프의 기적'을 이뤄낸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비중 있게 조명했다.

USA 투데이는 "내년 2월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조직위원회나 한국 팬들의 관심은 대부분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봅슬레이, 피겨에만 고정돼 있었다"고 전제했다.

하지만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최근 '키예프의 기적'을 일궈내면서 상황은 달라졌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백지선(50·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4월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2부 리그)에서 2위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1부 리그로 승격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USA 투데이는 "이 놀라운 결과 덕분에 아이스하키는 한국에서 갑작스럽게 높은 관심을 받게 됐다"며 "사람들은 벌써 백 감독을 2002년 축구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달성한 거스 히딩크 감독에 비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역시 지난 4월 전 세계 언론에서 크게 보도한 북한과의 경기를 통해 인지도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USA 투데이가 한국 아이스하키에 특별한 관심을 보인 데에는 백 감독과 박용수(41·영어명 리처드 박) 코치의 영향이 크다.

백 감독은 1991년과 1992년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피츠버그 펭귄스의 수비수로 스탠리컵을 두 차례나 들어 올렸다.

백 감독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NHL 무대를 밟은 박 코치는 NHL 6팀에서 14시즌을 뛰었다. 미국에서도 잘 알려진 두 사람의 존재가 한국 아이스하키에 관한 관심을 더욱 키운 측면이 크다.

USA 투데이는 NHL에서 엘리트 지도자 코스를 밟던 백 감독이 모국에서 지휘봉을 잡게 된 사연과 백 감독의 지도로 한국 대표팀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상세하게 소개했다.

백 감독은 눈앞에 닥친 올림픽도 중요하지만 이를 발판으로 한국이 아이스하키의 나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아이스하키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고, 많은 어린이가 아이스하키를 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아이들이 계속해서 아이스하키를 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훗날 정말로 좋은 아이스하키 선수가 될 수 있는 자질을 갖춘 아이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한국 아이스하키는 이제 '키예프의 기적'을 넘어 '평창의 기적'을 꿈꾸고 있다.

백 감독은 "우리는 지려고 준비하는 게 아니다. 우리는 이길 거로 생각하면서 준비해야 한다. '일방적인 시합만 아니면 돼'라는 정신상태로는 올림픽에서 절대로 경쟁할 수 없다. 우리는 이기기 위해 올림픽에 나가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