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위장전입·체납 반성…논문표절·투기 사실무근"(종합)

"공직생활에 헌신할 결의돼있다…새 지도력 발휘해 대통령에 소신 조언"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한지훈 설승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위장전입 문제, 세금 체납 문제는 깊이 반성하고 사과를 드린다"면서 "부동산 투기, 논문표절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회 준비과정에서 신변과 관련해 여러 문제가 제기됐는데 사과할 부분도 있지만, 사실이 전혀 아닌 근거 없는 의문도 제기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후보자는 자녀 교육 관련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 "엄마의 마음으로 제가 잘 아는 모교에 다니면 적응을 잘 하지 않을까 하는 단순한 마음으로 했다"면서 "공직자로서의 판단이 매우 부족했고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위장전입 주소지와 관련해 거짓 해명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부부 사이의 소통이 부족해 사실이 잘못 전달된 것에 대해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증여세 늑장 납부 문제에 대해 "거제도 집을 두 딸에게 넘겨 주며 증여세 (납부가) 미진한 점, 큰딸에게 사업비 2천만 원 주면서 증여세를 안 낸 것 죄송하다"면서 "자료 검토하는 과정에서 세금 문제가 드러났을 때 저와 남편은 '세금 안 낸 것은 빨리 내는 게 납세자의 자세'라고 했고 그래서 증여세를 뒤늦게 낸 것"이라며 사과했다.

그러나 강 후보자는 논문표절 의혹에는 "인정할 수 없다"면서 "일부 따옴이라든가 각주가 어디서 왔다는 것에 대해 미진한 점은 실수였지만 전체로 봤을 때 제 작품"이라고 잘라 말했다.

강경화 "위장전입·체납 반성…논문표절·투기 사실무근"(종합) - 1

강 후보자는 봉천동 주택 매매가를 실거래가보다 축소 신고해서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재건축 사업 추진 과정에서 어머니께서 제 이름을 넣었고 실제 매매 대금은 시공자가 직접 받아간 것으로 시공회사와 매수자가 직접 했기 때문에 어머니도 몰랐고 나도 전혀 몰랐다"면서 "재건축으로 증가된 4개 세대는 시공업체 소유이므로 매각에 의한 조세 납부 의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경남 거제시의 남편 소유 주택이 종교시설로 건축허가를 받았던 땅에 지어졌으며 이후 땅값이 급등했다는 의혹에 대해 "구입 시점에 땅값이 상당히 올라 평당 33만원을 주고 1억원에 이 땅을 구입했다"면서 "종교 활동은 이전 소유주가 신청서에 쓴 목적 중 하나로 어떤 법 위반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부동산 콘도의 증여세 탈루 의혹에 "남편이 가족의 휴식처로 이용하기 위해 두 명의 명의가 필요하다 해서 큰딸 이름을 썼다"면서 "증여 의도가 전혀 없이 구입했으며 수요가 없어서 몇 달 뒤 파는 과정에서 딸에게 간 게 없어서 증여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강 후보자는 과거 딸이 한국 국적을 포기했던 것에 대해 "섭섭한 부분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한국 국적을 회복하겠다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워킹 맘으로 유리 천장을 견뎌내고 외교부 장관 후보까지 올랐다"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평가에 대해 "미국에서 돌아와서 학교에 자리를 잡으려 했을 때 보따리 장사(강사)를 하다가 교수가 되지 못했는데 저를 보고 많은 여학생이 학업을 포기했다는 소리를 최근에 들었다"면서 "이 자리에 임하는 제 결의가 강함을, 공직생활에 헌신할 결의가 돼 있음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이 시점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지평과 역량, 시각으로 제가 그런 부분을 충족시킬 수 있다고 자신한다"면서 "국민적 성원과 역량을 갖고 새로운 지도력을 발휘해서 부(部)를 장악하고 대통령께 소신 있는 조언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