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고누락' 부하 인사조치 한민구 "힘드네요"

송고시간2017-06-07 11:34

문재인 대통령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반입 보고누락 파문으로 현역 중장인 부하를 육군으로 인사 조치한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 대해 군 안팎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위승호(육사38기·중장)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보고누락 책임자로 지목되어 지난 5일 육군 정책연구관으로 전보됐다. 위 중장은 이달 말 자연스럽게 전역하는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 장관의 육사 7년 후배인 위 중장은 국방정책실장 부임 약 5개월 만에 국방부를 떠났다. 통상 현역 중장이 국방정책실장에 부임하면 전역 후에도 그 자리에 계속 있게 된다.

사드 배치 전반을 진두지휘했던 위 중장의 전임 류제승 전 국방정책실장도 현역 신분으로 왔다가 전역과 함께 눌러앉았다.

한 장관은 약 5개월간 수족처럼 부리던 부하의 인사 조치에 대해 지인들에게 고통스러운 심경을 드러내고 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7일 "한 장관이 요즘 굉장히 힘들어한다"면서 국방부 장관으로서 총체적인 책임이 자신에게 있는 데도 부하를 인사 조치한 것에 대한 마음의 부담이 큰 것 같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한 장관은 이미 사표를 낸 상태이고 수리만 되지 않고 있을 뿐"이라며 "표정도 굳고 말 수가 부쩍 잦아들었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사태와 관련) 한 장관의 발언 하나가 때로는 파장을 일으킬 수 있고, 그 파장은 고스란히 부하들에게 돌아갈 것 아니냐"면서 "군 통수권자의 통수지침을 성실히 이행하는 국방부 장관 신분으로서 소명을 다 해야 하는 것도 한 장관의 소임"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 장관이 보고누락 파문으로 부하인 위 중장만 인사 조치한 것에 대한 군 안팎의 곱지 않은 시선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지만, 국방부 장관으로서 소임을 다해야 하는 처지도 생각해 달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보인다.

군내에서는 인사 조치된 위 중장이 성심이 올곧고 처신이 바른 군인인데도 발사대 4기 반입 사실을 왜 빼라고 했는지 의아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threek@yna.co.kr

위승호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위승호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