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AI 의심 닭 폐사 추가신고 없어"(종합)

양성반응 농가 3곳 'H5N8형' 확인…주변까지 예방적 매몰 완료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가금류의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폐사 신고가 6일과 7일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울산에서는 남창옹기종기시장에서 닭 11마리를 구입한 울주군 온산읍의 한 농가에서 5마리가 폐사했고, 언양장에서 15마리를 구입한 언양읍의 한 농가에서도 10마리가 폐사했다고 지난 5일 각각 신고됐다.

밤에도 AI 차단 총력
밤에도 AI 차단 총력(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5일 오후 울산시 남구 상개동의 닭 판매소에서 공무원들이 닭을 자루에 담아 옮기고 있다. 이곳은 조류인플루엔자(AI) 간이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200여 마리의 토종닭과 오골계 등이 살처분됐다. 2017.6.5
yongtae@yna.co.kr

시는 AI 의심 사례가 발생하기 시작한 지난달 27일 이후 닭이나 오리를 구입한 시민의 신고를 당부하는 '긴급재난문자' 서비스를 6일 울산시민에게 보냈다. 이후 닭과 오리를 구입했다고 신고한 18개 농가 272마리를 전날 모두 매몰했다.

AI 양성 반응이 나온 부산 기장군의 농가에서 반경 3㎞ 안에 있는 울주군 서생면 12개 농가 닭 4천600마리를 예방적으로 매몰하는 등 현재까지 모두 34개 농가에서 8천400여 마리를 매몰했다.

시는 또 AI 양성 반응에 따라 매몰 작업이 이뤄진 온산읍 1개, 언양읍 1개, 남구 1개 등 3개 농가는 농림축산식품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고, 바이러스 유형이 전북 군산 종계 농장과 같은 'H5N8형'인 것을 확인했다.

고병원성 여부는 1∼2일 더 걸리지만, 고병원성일 가능성이 높다고 시는 보고 있다.

그러나 양성 반응을 보인 농가 3곳이 이미 고병원성 H5N8형일 것으로 예상해 반경 500m 이내 3∼4개 소규모 농가의 닭까지 모두 매몰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AI로 의심되는 가금류 폐사 신고가 더이상 들어오지 않고, 닭과 오리 구입 농가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소강상태에 접어들 것으로 본다"며 "끝까지 예방과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