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CT 서비스 더욱 안전하게"…융합보안 시범사업자 선정

송고시간2017-06-07 12:00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제품·서비스의 보안 기술을 개발하는 '융합보안 시범사업'의 올해 사업자로 씨티아이랩 등 4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씨티아이랩은 시범사업을 통해 인공지능(AI)으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다른 사업자인 블로코는 블록체인으로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인증하는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LG CNS는 가정용 사물인터넷 보안관리 서버를, 엠투어플은 기업·개인정보 유출을 막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 사업자는 산·학·연 보안 전문가의 자문과 기술 지원을 받아 올해 12월까지 기술·서비스 개발을 마쳐야 한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유망한 융합보안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다면, 융합산업이 더욱 안전하고 굳건하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2017년 융합보안 시범사업 선정 과제

분야 과제명
AI(인공지능) AI 기반 차세대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CTI) 플랫폼 개발
(수행기업: 씨티아이랩)
블록체인 블록체인 기반의 IoT 기기 인증 서비스 개발 및 적용
(수행기업: 블로코)
홈·가전 Home IoT 디바이스 내 PUF 보안 솔루션 적용
(수행기업: LG CNS)
데이터보안 클라우드 랜서버를 이용해 기업 및 개인정보를 보안 처리하는 SaaS 서비스 개발
(수행기업: 엠투어플)

※ 자료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