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규원 시인 10주기 맞아 구로구 개봉동에 장미공원 조성

송고시간2017-06-07 10:3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구로구는 '날(生) 이미지 시인'으로 잘 알려진 고(故) 오규원(1941∼2007) 시인 10주기를 맞아 개봉동에 장미공원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공원 이름인 '개봉동과 장미'는 오 시인이 1971∼1973년 개봉동에 살면서 쓴 동명의 시에서 따왔다.

그의 두 번째 시집인 '순례'(1973)에 실린 이 작품은 삶의 터전인 개봉동에 핀 장미를 통해 희망을 노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공원에는 가로·세로 약 160㎝의 시비가 설치됐고, 장미 1천400주가 심어졌다.

오규원 시인은 196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이래 서울예술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며 20년간 시 창작을 강의했다. '이 시대의 죽음 또는 우화', '한 잎의 여자' 등의 대표작을 남겼다.

10일 오전 10시 30분 열리는 공원 시비 제막식에는 김병익 문학평론가와 이경림·박형준·조용미 시인 등이 참석한다.

구는 올해 1월에는 고(故) 신영복 교수가 재직하던 성공회대 뒷산에 그의 대표 저서에서 이름을 딴 '더불어 숲길' 산책로를 조성한 바 있다.

'개봉동과 장미' 공원 [서울 구로구 제공=연합뉴스]
'개봉동과 장미' 공원 [서울 구로구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