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평촌지구개발 심사 통과…'금형 특화단지' 조성 탄력

송고시간2017-06-07 10:40

내년 하반기 착공…중·소형 금형산업 집적화

평촌지구 위치도 및 토지이용계획
평촌지구 위치도 및 토지이용계획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금형산업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대전 평촌지구도시개발사업이 행정자치부 투자심사를 통과해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대전시는 대덕구 평촌동 일원의 평촌지구도시개발사업이 수익성 지수(PI) 1.182로 '적정'한 것으로 나타나 행자부 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7일 밝혔다.

수익성 지수는 투자금 대비 회수 가능 금액 비율로, 1보다 크면 경제성이 있어 투자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총 사업비 500억원 이상인 공공건설사업은 지방재정법에 따라 타당성 조사 후 행자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평촌지구 도시개발사업은 평촌동 158-6번지 일원 19만8천779㎡를 금형 산업 특화단지로 조성해 약 10만3천581㎡의 산업시설 용지를 공급하는 것이다.

이 지역은 2007년 상서·평촌 재정비 촉진지구로 지정된 이후 10년간 추진이 지지부진해 지역주민으로부터 민원이 지속 제기됐다.

시는 일반적인 산업단지 조성사업과 다르게 금형 산업 특성을 고려해 중·소형 규모 용지로 실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분양을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입주기업의 효율적인 생산활동 지원시설과 뿌리산업진흥센터 유치 등을 통해 금형 산업의 집적화와 활성화를 유도키로 했다.

시는 올해 중 실시설계와 각종 영향평가 등을 하고 내년 상반기 보상에 착수해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금형 산업 특화단지가 가동되면 인근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첨단화 및 생산성 향상으로 경제적 파급효과와 함께 신규 일자리 창출, 신탄진 일대 도시재생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