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헌율 익산시장 '지도자 잘못 만나 도민 불쌍' 발언 사과

송고시간2017-06-07 10:21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7일 "지도자를 잘못 만나 전북도민이 불쌍하다'는 요지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정헌율 시장은 지난 2일 '전북도의회 삼성 새만금투자 무상 진상규명과 투자협약(M0U) 조사 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전북도나 언론, 여론 지도층이 (삼성의 투자협약 무산 이후의 상황을) 제대로 이끌고 갔어야 하는데 방향을 잘못 잡고 (도민 여론) 반영을 잘못한 것 같다"면서 "지도자를 잘 못 만나 도민이 불쌍하다"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헌율 익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발언이 송하진 전북도지사 등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도-익산시의 관계가 냉랭해지자 이날 정 시장이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사과한 것이다.

정 시장은 "이 발언은 저를 비롯한 지역사회 지도층 전반을 광범위하게 내포하는 의미로, 특정인을 지칭하거나 염두에 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제되지 못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입었을지도 모를 도지사를 비롯해 지역사회 지도자들께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에 집착하지 말고 미래를 향해 나가야 한다는 의도로 강하게 주장하다 보니 표현이 좀 과했다"면서도 "삼성의 새만금투자 불씨를 지금이라도 살려야 하며, 그 과정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으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 새만금투자 협약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새만금투자 협약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은 2011년 전북도, 국무총리실 등과 새만금에 7조 6천억원을 투자하겠다는 투자협약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나 아무런 계획을 밝히지 않다가 5년이 지난 작년에서야 투자 포기 입장을 밝혔다.

이에 전북도의회는 지난 2월 9명의 위원으로 삼성의 투자 무산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특위를 구성하고 6개월 일정으로 삼성이 새만금투자를 결정한 배경과 투자협약·철회 과정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으며 당시 행정부지사였던 정헌율 익산시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