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매체 "南, '대결조치' 철회 확고한 입장가질 때만 관계개선"

송고시간2017-06-07 10:25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7일 우리 정부를 향해 민간교류를 허용하기에 앞서 5·24 조치를 비롯한 '대결조치'를 사실상 먼저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남관계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입장을 가질 때에만'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북남관계는 보수패당이 단절시켰던 일부 인도적 지원이나 민간교류를 허용한다고 하여 개선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반공화국 대결조치들을 모두 철회하고 북남관계를 근원적으로 해결해나가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질 때에만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북남관계가 최악의 파국상태에 처한 것은 반통일적인 대결정책의 필연적 산물"이라며 이명박 정부의 금강산 관광 중단과 5·24 조치, 박근혜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등을 거론했다.

이어 "파국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수수방관한다면 그 어느 정치인도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한다고 말할 수 없고 민심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매체는 "머지않아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 발표 17돌을 맞이하게 된다"며 "지금 전체 민족은 6·15 공동선언의 이행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자주통일의 대통로가 열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6·15의 의미를 부각했다.

이는 남북 민간단체가 평양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는 6·15 남북 공동행사를 우리 정부가 허용할 것을 압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5일 남측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요청을 거부한 다음 날인 6일 노동신문을 통해 대북 지원과 민간교류 재개보다는 6·15 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먼저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