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쩌민 여동생 "시진핑을 핵심으로"…권력투쟁 '항복' 메시지

송고시간2017-06-07 09:49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장쩌민(江澤民) 전 중국 국가주석의 여동생이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시진핑(習近平) 핵심"을 강조했다. 권력재편기를 앞두고 장 전 주석이 시 주석에게 '항복' 메시지를 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7일 중국 신경보(新京報)의 웨이신(微信) 매체 '정사아'(政事兒)에 따르면 5일 열린 2019년 베이징 세계원예박람회 준비회의에서 장쩌민의 여동생 장쩌후이(江澤慧) 중국 임업과학연구원 수석과학자는 "박람회 개최는 당 중앙과 국무원의 중대 결정"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장쩌후이는 "각 부문은 시진핑을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 주위로 긴밀하게 모여 대국의식과 책임의식을 굳건히 수립하고, 일치 단결해 더 나은 세계원예박람회를 치르기 위한 힘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쩌후이는 장 전 주석의 친여동생으로 현재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인구자원환경위원회 부주임도 맡고 있다. 안후이(安徽) 농학원 임학과를 졸업하고 오랫동안 모교의 교수와 부원장을 거쳤으며 장 전 주석 집권기에 임업과학연구원 원장에 임명됐다가 현재 수석과학자로 남아있다.

임업 계통은 장쩌민 세력의 이권기반의 하나로 여겨져왔다. 시 주석은 지난해 두차례에 걸쳐 전국 임업의 정비개혁과 임업 분야의 부패척결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 빈과일보는 79세의 장쩌후이가 시 주석의 1인 체제를 옹호하며 이 같은 입장을 표명한 것은 장 전 주석이 간접적으로 시 주석에게 투항의 메시지를 전한 의미가 상당하다고 전했다. 특히 올 가을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19대)의 권력재편을 앞두고 시 주석이 장쩌민 세력을 견제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올해 91세의 장 전 주석은 최근 여러차례 건강 관련 소식이 흘러나온 바 있다. 지난달초 홍콩 매체들이 잇따라 장 전 주석의 중풍설, 입원설, 위독설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장 전 주석은 외부와 전화통화를 하는 방식으로 소문을 간접 부인했고 지난달 28일엔 장남 장미엔헝(江綿恒)이 총장으로 재직 중인 상하이과기대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재차 위독설을 불식시켰다.

장쩌민 전 주석의 여동생 장쩌후이[신경보망 캡처]
장쩌민 전 주석의 여동생 장쩌후이[신경보망 캡처]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