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TO 통상장관회의 개최…다자무역체제 강화 논의

송고시간2017-06-07 11:00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세계무역기구(WTO) 통상장관회의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가 7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다.

WTO 통상장관회의에는 미국, 중국 등 32개국, OECD 각료이사회에는 OECD 35개 회원국과 초청국 3개국, 핵심 협력국 5개국이 참석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이인호 통상차관보가 대표로 참석한다.

WTO 통상장관회의에서는 다자무역체제 강화를 위한 포용적 무역·성장 추진 방안이 논의된다.

이 차관보는 무역원활화협정처럼 개발도상국, 중소기업의 무역 여건을 개선하는 성과를 WTO 차원에서 계속 도출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지난 2월 발효된 무역원활화협정은 통관 신속화, 무역비용 감소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중소기업의 통관 애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OECD 각료이사회는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세계화 만들기'를 주제로 열린다.

회의에서는 글로벌화의 혜택을 모든 나라에 확산시켜 포용적인 경제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특히 무역·투자 세션을 통해 글로벌화로 인한 혜택의 공정한 분배, 최대한 많은 사람이 혜택을 받기 위한 국제규범과 국내 정책 방향, 디지털 무역의 미래 등이 의제에 오를 전망이다. 이 차관보는 한국의 정책사례와 경험을 발표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이 무역·투자 인프라를 충분히 활용해 성장하고 세계화의 과정에서 뒤처지지 않게 지원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언급한다.

회원국들은 마지막 날 지속가능한 경제성장과 포용성 증진을 위한 방향을 제시하고 OECD 회원국과 OECD의 행동을 촉구하는 각료선언문을 채택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캡처]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