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미는 정치적 인물" 트럼프 진영, 청문회 앞두고 반격 나서

송고시간2017-06-07 09:47

신속대응팀 구성하고 광고까지 제작하며 '결전' 준비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코미, 오는 8일 상원 정보위 증언"
"코미, 오는 8일 상원 정보위 증언"

(워싱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8일(현지시간) 열릴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의 미 의회 청문회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이 반격에 나서는 모습이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FBI의 '러시아 미 대선 개입'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넣었는지 증언할 핵심 인물이다. 이번 청문회에서 그가 어떤 발언을 하느냐에 따라 대통령의 정치적 명운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트럼프 진영도 사생결단의 자세로 나올 수밖에 없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백악관과 트럼프 진영은 우선 코미 전 국장 증언의 '신뢰성' 문제를 물고 늘어진다는 전략을 세웠다.

그가 지난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의회에서 잘못된 증언을 했던 것을 상기시킨다는 방침이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해 7월 '이메일 스캔들'을 발표하면서 "클린턴 전 장관이 비밀정보를 다루는 과정에서 잠재적 법령 위반의 증거가 있었지만, 합리적인 검사라면 그러한 사안을 기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공화당 위원들은 청문회에서 FBI의 '이중기준'을 질타했다.

트럼프 지지 단체인 '위대한 미국 동맹'(Great America Alliance)은 코미 전 국장을 '대(對) 테러'가 아닌 '선거 개입'에 몰두하는 인물로 묘사한 디지털 광고를 제작했다.

30초 분량의 이 광고는 청문회 전날과 당일인 7∼8일 CNN과 폭스뉴스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역시 코미 전 국장 증언에 반격할 신속대응팀을 서둘러 꾸렸다.

RNC는 TV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할 사람들이 적용할 전략 지침도 내렸다. 이 지침은 코미 전 국장이 그토록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우려했다면 '왜 진작 행동하거나 의회에 알리지 않았는지'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지도록 지시했다.

백악관도 백악관 내에 '워룸'(War Room·전략상황실)을 설치해 이번 스캔들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방어전략 수립을 위해 필요한 핵심인력 영입 난항 등으로 결국 백지화됐다.

실제 백악관은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특검 수사를 앞두고 최근 상위 4개 로펌 변호사들에게 변호 요청을 했으나 모두 퇴짜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지자들은 언제든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백악관을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WP는 전했다.

'위대한 미국 동맹'의 수석 전략가인 에드 롤린스는 WP에 "코미 전 국장이 선을 넘었다고 생각되면, 우리는 바로 반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