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유아 오발사고' 또 발생…2살 남아, 7세 女사촌 쏴

송고시간2017-06-07 09:12

美 '유아 오발사고' 또 발생…2살 남아, 7세 女사촌 쏴 - 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테네시 주에서 두 살 난 어린아이가 장전된 총을 만지다가 7세 사촌을 향해 오발사고를 냈다.

6일(현지시간) 일간 USA 투데이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테네시 주 내슈빌 다운타운 남동쪽 아파트에서 발생했다.

하모니 워필드(7·여)는 이날 고모 아파트에서 2살짜리 사촌 동생과 봐주다가 변을 당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워필드는 총에 맞은 뒤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던 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메트로 내슈빌 경찰국 관계자는 "당시 사고 현장에서는 아이들만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2살 난 아이가 어떻게 총을 갖게 됐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어린 아이들이 부모의 총을 갖고 놀다가 오발사고를 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

지난 2015년 10월에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록힐에서 차량 조수석 뒤쪽 주머니에 들어있던 권총을 2살 남자 아이가 발견하고 실수로 격발해 옆에 있던 할머니가 크게 다쳤다.

또 같은 해 8월에는 앨라배마 주 버밍햄 교외의 한 아파트에서 2살 아들의 오발 사고로 31세 남성이 총에 맞아 숨졌다.

유아 오발사고의 원인은 부모의 총기류 관리소홀도 문제지만, 총기 자체에도 문제가 적지 않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총기회사들은 현재 방아쇠를 당기는데 필요한 힘을 최소 5파운드(2.3㎏) 이상 되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구식 총기는 이보다 절반의 힘으로도 방아쇠를 당길 수 있다.

게다가 일부 여성용 소총은 2살짜리 유아도 충분히 쥘 수 있으며 방아쇠를 당기는 데 필요한 힘이 일반 권총보다 훨씬 적게 든다는 것이다.

워싱턴 주 스포케인의 총포상 대표는 "어린 아이들도 얼마든지 오발사고를 낼 수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총기류를 만지지 못하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