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CTV 고장난 아파트의 베란다 창고서 80대女 '의문사'(종합2보)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한 아파트 베란다 창고에서 8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5분께 광주 북구 한 아파트 베란다 창고에서 A(82·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의 딸들과 경찰이 발견했다.

A씨는 자신이 사는 아파트 내 5㎡ 크기의 베란다 창고 안에서 발을 하늘로 향한 채 쓰러져 숨져 있었다.

시신 주변에는 이불이 함께 놓여 있었다.

시신 검시 결과 A씨의 양팔과 얼굴에는 멍이 발견됐고, 질식사의 흔적으로 보이는 울혈 등이 관찰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체의 멍 자국이 '외력에 의한 건지', '원래 있었던 상처인지' 등은 부검을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울혈은 심장마비 등 돌연사한 시신에서도 자주 관찰되는 흔적으로 단순하게 타살로 결론 낼 수 없다고 설명했다.

A씨의 셋째 딸은 지난 6일 오전 1시 30분께 어머니로부터 '부재중 전화'가 온 것을 아침에서야 확인하고 통화를 시도했으나 받지 않자 어머니의 아파트를 찾았다.

하지만 어머니 행적이 묘연한 것을 확인하고는 온종일 찾아다니다 6일 11시께 경찰 지구대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 A씨가 아파트 단지 내부에 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A씨의 딸들과 함께 아파트 내부를 재차 수색한 끝에 문이 닫힌 베란다 창고에서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중풍을 앓고 있어 거동이 불편했던 A씨는 아파트 단지 내 노인정 등을 오가며 홀로 생활했고, 지난 5일에도 바깥에 나갔던 사실이 확인됐다.

해당 아파트 단지의 현관과 엘리베이터의 폐쇄회로(CC)TV는 지난달 21일부터 고장 나 교체작업 중인 탓에 사건 당일 주변 정황이 찍히진 않았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