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스미스소니언 자연사박물관, 다음달 한국관 폐관

송고시간2017-06-07 03:27

스미스소니언 산하 한국관 현재 2개서 1개로 축소…프리어-세클러 한국관만 남아


스미스소니언 산하 한국관 현재 2개서 1개로 축소…프리어-세클러 한국관만 남아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 워싱턴DC 스미스소니언 자연사박물관 내 한국관이 설치 10년 만에 문을 닫는다.

한국관을 후원해온 한국교류재단(KF)과 워싱턴DC 주재 한국문화원은 6일(현지시간) 스미스소니언 자연사박물관 한국관이 의무 전시 계약 기간 만료에 따라 다음 달 5일을 마지막으로 전시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자연사박물관 한국관은 스미스소니언의 아시아 문화연구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한국 문화유산 프로젝트(Korean Heritage Project)'가 KF의 후원을 받아 지난 2007년 6월 문을 열었다.

스미스소니언 산하 19개 박물관 중에서 가장 많은 관람객(연간 700만 명)이 찾는 인기 명소인 자연사박물관에 단일 국가의 전시장을 마련한 것은 지금까지 전무후무한 일이었다.

30평 규모의 한국관에는 전통 옹기장인 정윤석(무형문화재 37호) 선생과 도예가 방철주 선생이 만든 항아리,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씨가 기증한 전통 혼례복 등 85점의 예술품과 전통 유산이 전시돼 있다.

이로써 스미스소니언 산하 박물관 내에 한국관은 현재 2개에서 1개로 줄어들게 된다.

문화예술 중심의 프리어-세클러 박물관 내에 운영 중인 한국관은 현재 개보수를 거쳐 오는 10월 재개장할 예정이다.

KF는 자연사박물관 한국관 폐장에 따라 현재 후원 중인 한국영화제와 코리아 데이 행사에 더욱 집중하고 새로운 문화 협력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을 하고 있다.

스미스소니언 박물관들이 밀집한 내셔널 몰
스미스소니언 박물관들이 밀집한 내셔널 몰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