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백악관 워룸' 안 만들기로…정공법 돌파로 선회

송고시간2017-06-07 00:05

'클린턴 섹스스캔들 대응팀' 벤치마킹 백지화…개인 변호팀으로 대응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 의혹'에 대처하고자 백악관 내에 신설을 고려했던 '워 룸(War Room·전략상황실)'을 결국 백지화했다고 6일(현지시간) 미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백악관 핵심관계자는 이날 로이터와 익명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마크 카소위츠가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된) 각종 논란과 질문에 대응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즉 러시아 스캔들 대응 상황실을 백악관 내에 만들지 않고 외부에 설치하겠다는 의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서 워싱턴포스트(WP)를 비롯한 미 주류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대응을 위해 백악관 내에 코리 루언다우스키 전 선거대책본부장이 이끄는 워 룸을 설치하고 공보팀 개편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는 과거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인턴인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구강 섹스 스캔들'에 휘말렸을 당시 백악관에 설치했던 전담 기동대응팀을 본뜬 것으로 알려졌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백악관 조직과는 별도로 변호사와 커뮤니케이션 담당, 정치담당 보좌관들로 기동팀을 만들어 섹스 스캔들만 전담하도록 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내에 러시아 스캔들 대응을 위한 별도의 조직을 구성하는 방안을 포기한 것은, 법적 논란이 있을 수 있는 행동을 최대한 피하고 '정공법'으로 이번 사태를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의회 증언을 합법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기밀유지 특권'의 사용도 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