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번째 런던브리지 테러범은 모로코계 이탈리아인"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 3일 영국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발생한 테러범 3명 가운데 경찰이 신원을 공개하지 않은 1명은 모로코계 이탈리아인이라고 이탈리아 언론 매체가 보도했다.

현지 매체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이탈리아 정보당국 소식통의 말을 인용, 범인은 1995년 모로코 페즈에서 태어난 모로코계 이탈리아인 유세프 자그바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자그바가 지난해 이탈리아 볼로냐 공항에서 시리아로 가려다가 당국에 제지됐고, 이탈리아 정보당국이 영국 정보당국에 그의 행적을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앞서 런던경찰청은 전날 테러범 2명의 신원을 파키스탄 출신의 쿠람 버트(27)와 모로코계 리비아인 라치드 라두안(30)이라고 발표했다. 버트와 라두안은 런던 동부 바킹 지역에 거주했다.

이들은 지난 3일 밤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인도로 돌진하고 인근 버러 마켓에서 흉기를 마구 휘두르다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다. 이로 인해 7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英 경찰, 런던테러범 2명 신원 공개
英 경찰, 런던테러범 2명 신원 공개(런던 AP=연합뉴스) 영국 경찰이 5일(현지시간) 공개한 런던 브리지 테러 사건의 범인 3명 가운데 2명인 쿠람 버트(27·왼쪽)와 라치드 레두안(30)의 사진. 런던경찰청에 따르면 버트는 파키스탄 출신의 영국 시민권자로서 수년간 런던 동부 바킹 지역에서 거주해왔다. 레두안 역시 바킹 지역에서 거주해왔으며 자신을 모로코·리비아 이중국적자라고 주장했다.
lkm@yna.co.kr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