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농구 '만리장성' 넘어 동아시아선수권 결승행(종합)

중국과 준결승서 연장 혈투 끝 106-104로 승리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몸싸움하는 정효근. [FIBA ASIA 홈페이지 사진 캡처]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몸싸움하는 정효근. [FIBA ASIA 홈페이지 사진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동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일본 나가노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중국과 준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6-104로 승리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대만과 7일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올해로 4회째인 이 대회에서 한국은 2009년, 2011년, 2013년 등 1∼3회 대회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A조 한국, 일본, 마카오, B조는 중국, 대만, 홍콩 등 6개국이 출전해 조별리그를 벌인 뒤 4강 토너먼트로 순위를 정한다.

한국은 A조에서 일본에 72-78로 졌고, 마카오를 109-58로 물리쳐 조 2위로 4강에 올랐다.

4강에 오른 나라들과 5∼6위 결정전에서 승리한 홍콩이 8월 레바논에서 열리는 FIBA 아시아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한국은 연장 시작 후 중국에 연달아 6점을 내줘 패색이 짙었으나 허일영(오리온), 두경민(동부)의 연속 3점포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중국과 밀고 당기는 접전을 이어가던 우리나라는 종료 4초 전에 전준범(모비스)이 2점 야투를 꽂아 106-104, 이날 경기의 결승점을 뽑았다.

우리나라는 4쿼터 종료 1분 30초 전까지 91-80으로 여유 있게 앞서다가 실책을 연발하며 연장전에 끌려들어 갔으나 연장에서 값진 재역전승을 거뒀다.

허일영이 3점슛 6개 포함해 22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고 전준범 21점, 이종현(모비스) 20점 등이 공격을 주도했다.

한국은 이날 3점슛을 무려 19개나 터뜨리며 리바운드 32-46 열세를 만회했다.

21세 이하 대표팀이 출전한 중국은 쑨밍후이가 혼자 28점을 넣으며 분전했다.

이어 열린 준결승에서는 대만이 일본을 78-73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미국에서 대만으로 귀화한 퀸시 데이비스가 29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한국과 대만의 결승전은 7일 오후 4시 45분에 시작한다.

◇ 2017 FIBA 동아시아선수권 전적

▲ 준결승

한국 106(20-21 25-15 19-25 29-32 <연장> 13-11)104 중국

대만 78(25-15 15-11 15-21 23-26)73 일본

▲ 5∼6위전

홍콩 96-81 마카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2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