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마초' 빅뱅 탑 약물과다복용…부대서 무의식 상태 발견(종합)

송고시간2017-06-06 18:52

서울경찰청 기동단서 의식 잃어 인근 병원 중환자실 후송


서울경찰청 기동단서 의식 잃어 인근 병원 중환자실 후송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의무경찰 복무 중 과거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인기그룹 빅뱅 멤버 최승현(30·예명 탑)씨가 6일 약물 과다복용으로 의식을 잃어 입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신월동 서울지방경찰청 4기동단 부대 안에서 잠을 자던 최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오전 11시 30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평소에 먹던 신경안정제를 과다복용한 것으로 보이며, 의식을 회복하지 못할 수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씨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탑이 현재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며 "아직은 의식이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씨는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여)씨와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적발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올해 4월 말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이달 5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대마초' 빅뱅 탑 약물과다복용…부대서 무의식 상태 발견(종합) - 1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