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 훈·포장 수령, 가족도 함께 한다…靑, 의전절차 바꿔

송고시간2017-06-06 17:20

"한 사람이 훈·포장 받는 데 가족 헌신도 함께 따른다"

"나라의 주인은 국민"…대통령과 행사 주인공 같이 입장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앞으로 대통령으로부터 훈·포장을 받을 경우 수상자 뿐만 아니라 가족도 함께 받게 된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6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가행사와 관련해 의전 절차를 개선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훈·포장 수여 시 기존에는 수상자만 무대에 나가 수령했으나, 새 의전 절차에선 가족과 함께 수령한다"며 "한 사람이 훈포장을 받으려면 공로를 세우는 과정에 가족의 헌신도 함께 따르므로 앞으로 모든 국가행사에서 가족을 함께 무대에 올려 수상의 기쁨을 누리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 행사 시작 때 통상 장관 등 내빈이 대통령을 맞이했으나 앞으로는 대통령과 해당 행사에서 상징성을 띤 인사들이 함께 입장하게 된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 나라의 주인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고 해당 행사를 여는 것도 그분들의 뜻을 기리고 축하·애도하기 위한 자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는 피우진 보훈처장과 김영관 애국지사, 문영조 전몰군경 유족, 최경례 순직군경 유족, 이금향 순직군경 유족, 하재헌 중사(목함지뢰 부상병사), 김정원 중사(목함지뢰 부상병사), 안수현 서울현충원장 등이 문재인 대통령을 맞이하고 함께 입장했다.

r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