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야당, 北 민간단체 방북거부에 "정부 체면만 깎여"

"김칫국부터 마신 셈…文정부 대북전략 전면 재고해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야당은 6일 북한이 국내 민간단체의 방북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체면만 깎였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화살을 돌렸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가 야심 차게 추진했던 대북 민간 지원이 북한에 의해 거절당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감상적이고 아마추어적인 대북전략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감상적인 대북 지원을 무리하게 추진하다가 체면만 깎였다"며 "정작 북한은 필요 없다는데 대한민국이 도울 수 있게 허락해 달라고 사정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자초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남북 간 화해와 평화를 위한 교류는 필요하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다. 더군다나 대한민국이 저자세로 북한에 끌려다니는 일방적인 관계가 돼서는 더더욱 안 된다"며 "정부는 감상적인 대북전략을 전면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리은경 상근부대변인도 논평에서 "결국 문재인 정부가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았는데 김칫국부터 마신 셈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일방적인 구애가 얼마나 무모한지를 깨닫길 바란다"며 "이중적이고 애매모호한 안보전략이 아닌 보다 명확한 안보관과 대북정책 기조를 국민 앞에 보여 달라"고 촉구했다.

통일부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민간단체의 대북접촉 15건을 승인했지만, 북한은 지난 5일 대북지원단체와 종교단체 등의 방북을 거부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