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식투자 빚 갚으려고'…친척 가장해 축의금 4천만원 '슬쩍'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결혼식에 친척으로 가장해 참석한 뒤 축의금 수천만원이 든 종이가방을 훔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축의금 봉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의금 봉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5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시 35분께 경남 김해시의 한 예식장에서 열린 결혼식에 친척으로 가장해 참석했다.

결혼식이 끝난 뒤 피해자 B(31)씨가 가족사진 촬영을 위해 축의금 4천100여만원이 든 종이가방을 지인에게 맡겼고, 이를 지켜본 A씨는 지인에게 접근해 'B씨 삼촌인데 축의금을 가져오라고 한다'고 속이고 돈이 든 가방을 건네받고서 달아났다.

그는 예식장 인근 폐쇄회로(CC)TV에 찍혀 덜미를 잡혔으며, 이튿날 오후 자신의 집 근처에서 검거됐다.

A씨는 경찰에서 "주식투자로 생긴 빚 5억원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수년 전부터 금융권과 지인 등으로부터 돈을 빌려 주식투자를 하며 수억원대 빚을 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의류 구매에 사용한 30여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축의금 4천70여만원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