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저스 감독 "류현진에게 선발기회 한 번 더 줄 것"

송고시간2017-06-06 15:42

"커터·체인지업 다 좋아…7이닝·100개 넘게 던진 건 고무적"

경기후 류현진 투구 평가하는 다저스 감독
경기후 류현진 투구 평가하는 다저스 감독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를 마친 뒤 류현진(30)의 투구에 대해 평가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30)에게 한 번 더 선발 기회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로버츠 감독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를 마친 뒤 이날 선발 등판한 류현진에 대해 "한 번 더 선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에게 또 다시 선발 기회가 올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류현진은 이날 내셔널리그 팀타율 1위인 내셔널스 강타선을 맞아 7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7안타를 맞고 4점을 내줬으나 수술 복귀 이후 최장 이닝과 최다 투구 수(102개)를 기록했다.

또 2014년 9월 이후 1천여 일 만에 가장 빠른 시속 93.8마일(151㎞)의 속구를 뿌렸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투구를 평가해달라는 말에 "매우 좋았다. 그는 많은 확신을 갖고 나왔다"면서 "직구에 힘이 있었고 체인지업, 커터 다 좋았다. 선발투수로서 잘 해냈다"고 호평했다.

로버츠 감독은 "앤서니 렌던과 상대할 때 풀카운트에서 체인지업을 홈런을 맞은 건 타자가 잘 읽은 걸로 보인다. 이어 투아웃에서 안타 맞고 2점을 준 건 직구가 아니라 브레이킹 볼이었으면 경기가 다르게 흘러갈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수술 후 7이닝을 소화하고 100개 넘게 던진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뭔가 쌓여가는 게 있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