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충원 DJ묘소 참배 박주선, 보수단체 회원들에 '봉변'

송고시간2017-06-06 15:28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했다가 우연히 마주친 보수단체 회원들로부터 '봉변'에 가까운 거센 항의를 받았다.

보수단체 항의받는 박주선
보수단체 항의받는 박주선

(서울=연합뉴스) 현충일인 6일 오전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보수단체 회원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던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을 둘러싸고 '탄핵무효'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하고 있다. 2017.6.6 [독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경찰 등에 따르면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현충일 추념식 참석 후 현충원에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나서다 태극기를 든 보수단체 회원 100여 명과 마주쳤다.

이들은 동교동계 인사들과 함께 있는 박 비대위원장을 발견하자 "박근혜를 살려내라", "탄핵 무효"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했다.

경찰 관계자는 "새누리당 평당원 모임의 사람들이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내려오다가 박 비대위원장 등과 마주쳤다"고 설명했다.

박 비대위원장 측 관계자는 "태극기 부대가 내려오는 걸 보고 묘역 안쪽에 대기하다 가려고 했는데 박 비대위원장을 발견한 사람들이 몰려왔다"며 물도 뿌리는 등 항의가 30분 넘게 이어졌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물에 맞아 넥타이와 셔츠 등이 젖은 것으로 알려졌다.

물리적인 큰 충돌은 없었지만 출동한 경찰과 당원 등이 뒤엉키면서 옷이 찢어지는 피해를 본 사람도 있었다고 박 비대위원장 측은 전했다.

경찰과 현충원 관계자들이 현장에 나타나 중재를 하면서 양측의 대치는 30분여 만에 끝났다.

보수단체 항의받는 박주선
보수단체 항의받는 박주선

(서울=연합뉴스) 현충일인 6일 오전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보수단체 회원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던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을 둘러싸고 '탄핵무효'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하고 있다. 2017.6.6 [독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