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속 151㎞' 강속구 되찾은 류현진…숙제는 장타 억제

1회 하퍼 삼진 잡으며 시속 151㎞…1천3일 만의 최고구속
올해 9개째 피홈런…2014년 8개 벌써 넘어서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게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토록 원했던 '시속 150㎞ 강속구'를 수술 이후 처음 되찾은 날이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워싱턴 중심 타자 브라이스 하퍼를 상대로 93.8마일(시속 151㎞) 강속구를 던져 삼진을 뽑았다.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마운드에서 시속 150㎞를 넘긴 건 2014년 10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이후 973일 만이다.

당시 류현진은 93.7마일(시속 150.8㎞)의 최고구속을 찍었다. 오히려 이날 워싱턴전 구속이 더 빠르다.

정규시즌을 기준으로 하면 2014년 9월 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94.6마일·시속 152.2㎞) 이후 1천3일 만이다.

어깨 수술을 받은 선수의 가장 큰 고민은 구속 저하다. 여러 신경과 근육, 힘줄이 엉켜 있는 어깨는 아직 의학으로도 완전히 정복하지 못한 분야로 수술 뒤 원래 구속을 되찾는 선수는 전체 10% 정도밖에 안 된다는 통계도 있다.

류현진의 강속구는 하퍼를 상대로 딱 한 번만 나온 게 아니었다. 2회에는 대니얼 머피를 상대로 93.6마일(시속 150.6㎞)을 다시 한 번 찍었다.

이후 류현진은 힘보다는 완급을 조절해가며 투구해 속구 구속은 90마일 초반대로 내려갔다.

구속 회복으로 희망을 준 류현진이지만, 또 홈런을 내준 건 아쉬움으로 남는다.

포수 오스틴 반스(왼쪽)와 이야기하는 류현진.
포수 오스틴 반스(왼쪽)와 이야기하는 류현진.

최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상대로 한 2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90(10이닝 1실점)으로 활약한 류현진은 리그 최강 워싱턴을 만나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4실점으로 비교적 선전했다. 류현진이 7이닝을 채운 건 수술 이후 처음이다.

다만 장타가 문제였다. 2014년 152이닝 동안 홈런 8개만을 내줘 리그 최정상급 장타 억제 능력을 보여줬던 류현진은 올해 53이닝 투구에 9개째 홈런을 내줬다.

류현진은 2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앤서니 렌던에게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솔로포를 맞았다.

우타자 바깥쪽 아래로 떨어져야 효과적인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예상보다 덜 떨어졌고, 렌던이 놓치지 않고 잡아당겨 왼쪽 담을 넘겼다.

4회 초 추가실점도 아쉬움이 남는다. 류현진은 2사 1루까지 잘 잡아놓고 다시 렌던에게 2루타를 내줬다. 장타 한 방에 상황은 2사 2, 3루로 바뀌었고, 맷 위터스에게 안타를 맞고 2점을 더 내줬다.

류현진의 재활은 완전히 끝난 게 아니다. 올해 전반기는 수술 뒤 예전 기량을 되찾는 마지막 단계라고 봐도 된다. '장타 억제'라는 숙제는 받았지만, 시속 150㎞ 강속구와 7이닝은 그간 흘린 땀방울에 대한 보상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