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핏과의 점심' 경매…시작 2분만에 100만달러 입찰자 나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6)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투자에 대해 논할 기회가 올해도 자선 경매에 부쳐졌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AP=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버핏과의 점심 경매를 시작한 지 단 2분 만에 100만 달러(약 11억2천만원)를 써낸 입찰자가 등장했다고 미국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통상 경매 막바지에 낙찰가가 치솟는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일로, 이날 하루 꼬박 100만 달러를 넘기는 입찰가는 나오지 않았다.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9일 오후 10시 30분에 마감할 예정이다.

경매 수익은 샌프란시스코 빈민구제단체인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된다.

버핏은 1999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자신과의 점심을 경매에 올리고 낙찰액을 기부해왔다.

점심 낙찰가는 2001년까지만 하더라도 2만 달러 선이었지만, 싱가포르와 중국 부호들이 앞다퉈 경매에 나서면서 최근에는 수백만 달러 선으로 올랐다.

2012년과 지난해에는 무려 345만6천789달러에 낙찰돼 최고가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버핏이 이 경매를 통해 17년간 클라이드 재단에 기부한 금액은 총 2천360만 달러에 달한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2: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