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순국선열 잊지 말자" 충남도 보훈공원서 현충일 추념식

안희정 ""위기 때 역사의 물꼬 바르게 돌린 정신 촛불명예혁명으로 승화"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는 6일 오전 홍성·예산 내포신도시 보훈공원 충혼탑 앞 광장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는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현충일 노래 제창 [촬영 한종구]
현충일 노래 제창 [촬영 한종구]

'공헌과 희생을 되새기며 도민과 함께합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추념식에는 안희정 충남지사를 비롯해 김지철 충남교육감, 김재원 충남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또 전몰군경유족회 등 보훈 단체와 보훈 가족 등 800여 명도 함께했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울린 사이렌 소리에 맞춘 묵념에 이어 헌화·분향, 추념사, 추모사, 헌시 낭송,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안 지사는 추념사에서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풍요로운 번영은 순국선열과 국가유공자 여러분의 피와 땀의 결과"라며 "숭고한 희생을 통해 지켜온 대한민국의 번영과 자존을 우리가 모두 함께 지키고 이어나갈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추념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촬영 한종구]
추념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촬영 한종구]

순국선열과 유족에 대해서는 "누군가를 기억하고 존경과 예우를 다 하는 것은 그분들의 뜻을 묻고 그에 응답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며 "이것이 모든 국가유공자와 유족께 드리는 최소한의 도리이자 의무임을 명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위대한 국민이 역사의 물꼬를 바르게 돌려놓았고, 이 정신은 촛불 명예혁명으로 승화됐다"며 "이제 새로운 정부와 함께 대화와 타협의 새로운 민주주의 시대, 평범한 국민이 이 나라의 주인이 되는 새로운 국민통합의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념식은 참석자들의 '현충일 노래' 제창으로 끝을 맺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