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신형 미사일엔진 개발 성공…"스텔스기 전투능력 제고"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이 새로운 미사일 엔진을 개발해 전투능력을 한층 제고할 수 있게 됐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6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항천과기집단과 제휴한 연구팀이 최근 영공에서 고체연료 변류 램제트엔진 비행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램제트 엔진은 고속비행중 압축된 공기 속에 연료를 분사해 작동되는 제트기관으로 미사일 기술에 주로 적용된다.

연구팀은 이 새로운 램제트 엔진이 저비용에 고출력, 높은 제어성으로 차세대 초음속 미사일에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이 새로운 엔진이 젠(殲)-20(J-20) 등 스텔스기에 장착된 공대공 미사일과 대함 미사일의 발사사거리와 기동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미사일엔진 기술이 적용되면 젠-20의 공격범위가 넓어지고 미사일 속도가 빨라져 전투능력이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2000년부터 특별팀을 꾸려 미사일엔진을 연구해왔으며 최근 수년간 8차례 비행실험을 실시했다.

쑹중핑은 이 엔진이 소형화되면 중국의 공대공 미사일은 마하 5 이상의 속도로 300㎞ 거리의 목표물까지 타격할 수 있으며 PL12를 비롯한 신형 미사일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전투기에 장착된 공대공 미사일 [시나닷컴]
중국 전투기에 장착된 공대공 미사일 [시나닷컴]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