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정부의 잘못된 대북·안보정책 바로잡겠다"

"천안함 재조사 등 '촛불 청구서' 묵과 않을 것"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6일 현충일을 맞아 "북한을 머리에 이고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니는 일이 없도록 정부의 잘못된 대북·안보 정책은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호국보훈의 의미를 다시금 가슴 깊이 새겨 나라를 위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한반도의 위기감이 심화하고 있음에도 문재인 정부는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을 승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국제사회의 제재 방침을 조롱하듯 올해 들어서만 9차례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6차 핵실험 위기감은 고조되고 있다"며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민간 대북 지원을 줄줄이 승인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와 우리 정부의 태도를 이유로 관련 단체들의 방북을 불허하는 황당한 상황이 초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정부와 국회 차원의 재검증'을 요구하는 촛불 청구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며 "천안함 재조사 등 호국영령들과 유가족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일을 자행한다면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질의하는 김성원 의원
질의하는 김성원 의원(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6.2
hihong@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