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AI 확산 12만마리 살처분 돌입…추가 확인 3농가 주변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도는 추가로 조류인플루엔자(AI) 양성 반응이 나온 농가 3곳 주변 가금류 12만 마리를 살처분한다고 6일 밝혔다.

제주 가금류 살처분
제주 가금류 살처분

도에 따르면 5월 27일∼6월 2일 제주시 오일시장에서 오골계를 구매한 농가 신고 59건 301마리에 관해 확인한 결과 제주시 조천읍·노형동·애월읍 3곳에서 간이 진단키트 검사 양성 반응이 나왔다. 여기서는 H5 항원이 검출됐다.

도는 이들 세 농가가 보유한 가금류 59마리를 살처분한 데 이어 이날 세 농가를 중심으로 반경 3㎞ 이내 방역대에 있는 농가 21곳에서 기르는 가금류 11만9천581만마리를 추가로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후 추가로 신고한 농가에 대해서도 간이 진단키트 검사를 해 양성 판정이 나오면 반경 3㎞ 이내 가금류에 대해 살처분을 실시한다.

살처분 작업 후 방역 소독과 출입 통제 등 사후 관리도 강화한다.

앞서 도는 고병원성 AI 확진이 난 제주시 이호동 A씨 집과 역학조사 결과 A씨에게 오골계를 판 것으로 파악된 제주시 애월읍의 S농가, B농가 반경 3㎞ 이내 14농가 1만452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제주시 오일시장에서 오골계 5마리를 산 뒤 다음날 모두 폐사하고 5일 뒤인 지난 2일 기존에 기르던 토종닭 3마리가 추가로 폐사하자 AI 의심 신고를 했다.

S농가와 B농가는 전북 군산에서 오골계를 사들여와 제주시·서귀포시 오일시장에서 160마리를 판매했다고 한다.

현재까지 제주시와 서귀포시 오일시장에서 닭과 오리 등 가금류를 구매했다는 신고는 59건 301마리 중 오골계는 92마리다.

도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S농가와 B농가에서 판매한 오골계의 행방을 찾아 처리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보고 도내 방송 자막과 재난안전 문자 홍보 등을 통해 지난달 27일 이후 오일장에서 가금류를 산 사람의 신고를 받고 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