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우루과이의 아시아 비하 세리머니, 일파만파

우루과이 발베르데, 포르투갈전서 눈 찢기 세리머니
트위터에 한국말로 사과했지만, 경기 후 사진 공개되며 논란 확산
철없는 발베르데
철없는 발베르데우루과이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포르투갈과 8강전에서 골을 넣은 뒤 두 손으로 눈을 찢으며 아시아 비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시아 비하하는 우루과이 U-20 대표팀
아시아 비하하는 우루과이 U-20 대표팀우루과이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지난 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포르투갈과 8강전을 마친 뒤 라커룸에서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눈 찢기' 포즈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 사진은 우루과이 축구협회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려 공개됐고, 논란이 확산한 뒤에도 삭제되지 않고 있다. [사진 출처 우루과이 축구협회]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우루과이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페데리코 발베르데(19·레알 마드리드)의 인종차별 세리머니가 논란이 되고 있다.

발베르데는 지난 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포르투갈과 8강전에서 골을 넣은 뒤 두 손으로 눈을 찢으며 달려갔다.

이는 눈이 작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행동으로, 특히 경기가 열린 한국 사람들을 조롱하는 의미로 비쳤다.

발베르데의 미성숙한 행동에 한국 축구팬들은 물론, 외국 팬들도 크게 분노하고 있다.

영국 매체 BBC는 6일 "발베르데가 인종차별주의들의 제스처를 펼쳤다"라면서 "지난달 아르헨티나 출신 에세키엘 라베시가 중국 슈퍼리그에서 눈을 찢는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가 사과했는데, 한 달 만에 또다시 이런 일이 벌어졌다"라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발베르데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한국어로 "인종차별적 세리머니가 아니라 친구를 위한 개인적인 세리머니였습니다. 제가 의도한 바는 인종차별이 아닙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개인적인 세리머니'였다는 발베르데의 해명과는 달리, 우루과이 선수들이 집단으로 인종차별 포즈를 취한 사진이 공개돼 논란은 커지고 있다.

우루과이 선수들은 포르투갈과 경기 후 라커룸에서 집단으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우루과이 축구협회는 이 사진을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렸는데, 논란이 확산한 뒤에도 삭제하지 않고 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