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또 경질설…브리핑 불참

새러 허커비 샌더스 수석 부대변인 '승진설' 파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의 '입' 숀 스파이서 대변인의 경질설이 또다시 불거졌다.

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스파이서 대변인이 아닌 새러 허커비 샌더스 수석 부대변인이 전날 밤에 이어 이날 언론 브리핑을 직접 진행하면서 '스파이서 경질설'이 돌고 있다.

이에 백악관 측은 "샌더스 수석 부대변인의 언론 브리핑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면서 "이전 정권에서도 필요할 때마다 수석 부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을 맡곤 했다"고 밝혔다.

스파이서 대변인이 지난달 해군 예비군 훈련에 참석했을 때 샌더스 수석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진행했다고 백악관 측은 전했다.

샌더스 수석 부대변인은 "스파이서 대변인이 오늘(5일) 백악관에 출근해 정상 근무 중"이라며 "그는 마이키 덥키 공보국장 사임 이후 대행 업무도 맡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백악관의 해명에도 스파이서 경질설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이는 스파이서 대변인이 그동안 백악관 기자단과의 잦은 마찰과 경솔한 언행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눈 밖에 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스파이서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에 동행하지 않아 좌천됐다는 소문이 돌았다. 게다가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사태 와중에 예비군 훈련에 참석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CNN은 "스파이서 대변인이 공보국장 업무를 떠맡았는지는 지금까지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단행할 백악관 참모 개편에 스파이서 대변인이 포함됐다는 얘기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 관리 3명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몇 주 동안 선임고문 등 핵심 참모들에게 백악관 대변인 교체 여부를 문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스파이서 대변인을 대신해 정례 브리핑을 진행한 샌더스 수석 부대변인의 활약에 만족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안팎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스파이서 대변인의 언론 브리핑 실수를 지적하거나, 세부사항을 지시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