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민주 "코미, 상원 정보위 이어 법사위서도 증언해야"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은 5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 대해 상원 정보위는 물론 법사위 청문회에도 출석해 증언해야 한다고 공개로 요구했다.

척 슈머(뉴욕)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정보위와 마찬가지로 법사위도 코미 전 국장에게 비슷한 요구(출석 증언)를 요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의회전문지 더 힐이 전했다.

척 슈머 美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척 슈머 美민주당 상원 원내대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연직 법사위원인 슈머 원내대표는 "(8일로 예정된) 코미의 상원 정보위 증언이 그의 마지막 의회 출석이 되지는 않으리라고 예상한다"면서 "나는 법사위의 요청을 지지하며 코미 전 국장이 그렇게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미 전 국장의 의회 공개 증언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지난 몇 달 동안 일어난 사건들의 진상을 알려면 투명하고 공개적인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코미 전 국장을 조금 아는데 그는 그동안 항상 투명하고 공개적인 것을 추구해 왔다"고 주장했다.

코미 전 국장은 오는 8일 상원 정보위에 출석해 러시아 스캔들 관련 수사 상황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개입 여부에 대해 증언할 예정으로, 그의 발언 수위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치명타를 입을 가능성도 있다.

마이클 젤딘 전 연방검사는 이날 CNN 방송 인터뷰에서 "코미가 '대통령이 내 수사를 방해하려 했다고 결론 내렸다'고 증언하면 이야기는 끝난다. 이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면서 "(그러나) '난 그렇게 느꼈지만 아닐 수도 있다'는 식으로 애매하게 말하면 사태는 장기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제임스 코미 FBI국장 해임 후폭풍 (PG)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제임스 코미 FBI국장 해임 후폭풍 (PG)[제작 최자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과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해 수사 방해 논란을 자초한 데 이어 지난 2월 코미 전 국장에게 수사 중단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큰 곤경에 처한 상태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