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존스홉킨스 한미연구소장에 갈루치 前북핵특사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 특사가 미 존스홉킨스대학교 국제관계대학원(SAIS)의 한미연구소(USKI)의 새 소장을 맡는다고 USKI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한반도 전문가인 갈루치 전 특사는 1993년 제1차 북핵 위기 당시 미국 측 수석대표로 북한과 협상에 나서 이듬해 북핵 제네바 합의를 끌어낸 주역 중 하나다.

워싱턴DC에 있는 조지타운대 국제관계 대학원장을 맡아 동아시아 문제를 중심으로 한 외교 분야에서 학문적 지평을 넓히기도 했다.

2006년 설립된 한미연구소는 워싱턴포스트(WP)의 국제 문제 전문기자 출신인 돈 오버도퍼가 초대 소장을 맡았고, 스티븐 보즈워스 전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대 소장으로 지난해까지 재임했다.

USKI는 오는 7일 갈루치 신임 소장의 취임을 공식으로 발표하는 행사를 연다.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