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지정학적 우려 속 약세…다우 0.1% 하락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영국에서 발생한 테러와 카타르 외교단절 등 지정학적 우려가 부각된 가운데 소폭 하락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25포인트(0.10%) 하락한 21,184.0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7포인트(0.12%) 낮은 2,436.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12포인트(0.16%) 내린 6,295.6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하락 출발해 하락세로 마감했다. 장중 나스닥 지수가 상승세로 전환하며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오름세를 이어가지는 못했다.

영국 테러와 카타르 외교단절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킨 데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도 대체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산업과 소재,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 등이 내렸고 에너지와 금융, 기술 등은 소폭 올랐다. 업종별 등락폭은 1% 미만이었다.

오는 8일 조기총선을 앞둔 영국에서는 지난 3일 저녁 7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치는 테러가 발생해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범인은 승합차로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식당가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현재 영국 총선 여론조사에서는 집권여당인 보수당과 야당인 노동당의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보수당이 앞서고 있다.

시장 참가자들은 카타르 외교단절이 시장에 미칠 영향도 주목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바레인은 카타르가 테러리즘 지원으로 지역 안보를 해치고 있다며 외교 관계를 단절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후 리비아 임시정부와 예멘·몰디브 정부도 카타르와의 단교에 동참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도 대체로 부진한 모습을 보여 시장 하락에 일조했다.

지난 1분기(2017년 1~3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노동 생산성은 앞선 속보치보다 상향 수정됐지만, 이전의 부진한 추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미 노동부는 1분기 비농업 생산성 수정치가 연율 0.0%(계절 조정치)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도 변동 없음이었다. 앞서 발표된 속보치는 연율 0.6% 하락이었다.

생산성은 지난해 3분기 이전에는 1970년 이후 가장 긴 기간인 3분기 동안 내렸다. 최근 생산성 상승세의 부진은 기업의 고용과 근무시간이 늘어난 데다 경기 확장 속도가 역대로 가장 부진한 탓으로 분석됐다.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생산성 하락을 미 경제가 직면한 큰 걸림돌로 지적한 바 있다.

미국의 지난 5월 서비스업(비제조업) 활동지수는 하락한 데다 시장 예상치도 밑돌았다. 다만, 89개월째 확장세는 유지했다.

공급관리협회(ISM)는 5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7.5에서 56.9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이는 WSJ 조사치 57.0을 밑돈 것이다.

지난 4월 미국의 공장재수주실적도 소폭 하락해 미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가 약해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상무부는 4월 공장재수주실적이 0.2%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공장재수주는 4개월 연속 증가 후 4월 하락세로 돌아섰다. WSJ 조사치도 0.2% 하락이었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주가는 사상 처음으로 1천달러를 돌파했다.

알파벳 클래스A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0.78% 오른 1,003.8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첫 스마트 스피커 '홈팟'을 공개한 애플의 주가는 1%가량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투자은행(IB)인 퍼시픽크레스트가 애플의 투자의견을 기존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한 것이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이 투자은행은 애플의 주가가 다음 아이폰 모델에 대한 호재만 반영했을 뿐 위험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영양제 제조업체인 허벌라이프의 주가는 이번 분기 매출 전망치를 하향 조정해 6.7%가량 내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영국 테러 발생에도 증시 하락세가 제한됐지만, 시장 참가자들은 총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영국 상황을 주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5.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4% 상승한 9.90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