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스피커 시장 치열해질 듯…애플 '홈팟' 12월 출시(종합)

디스플레이ㆍCPU 업데이트한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 론칭
팀 쿡 CEO, 애플 WWDC서 시리 기능 강화 iOS 11 공개
WWDC 행사에서 기조연설하는 팀 쿡 애플 CEO [AP=연합뉴스]
WWDC 행사에서 기조연설하는 팀 쿡 애플 CEO [AP=연합뉴스]

(새너제이<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애플의 첫 스마트 스피커인 '홈팟(HOMEPOD)'이 오는 12월 출시된다.

또 연말에는 애플 TV를 통해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를 시청할 수 있게 된다.

팀 쿡 애플 CEO는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 시의 매케너리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세계개발자회의(WWDC) 기조연설에서 "홈팟은 정말 멋진 새로운 AI 스피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은 349달러(39만 원)로 책정됐다.

이로써 AI 스피커 시장은 선두주자인 아마존의 '에코', 구글의 '구글 홈'과 함께 애플의 '홈팟'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됐다.

애플의 WWDC 2017 개막 [AP=연합뉴스]
애플의 WWDC 2017 개막 [AP=연합뉴스]

홈팟은 에코나 구글홈 보다 두 배 이상 비싼 가격이다. '시리'를 부르면 답변을 하는 것은 다른 AI 비서와 동일하지만, '팟(POD)'으로 명명한 것에서 보듯 음향의 성능에 주안점을 뒀다고 애플 측은 밝혔다.

애플은 또 이전 제품보다 속도가 40%가량 빠르고, 디스플레이 품질도 2배가량 향상된 새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했다.

기존의 9.7인치 아이패드와 제품 크기는 같지만, 베젤을 줄여 화면이 10.5인치로 넓어졌다. A10X 퓨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칩이 장착돼 CPU 성능도 크게 향상됐다.

애플의 신형 맥북 컴퓨터 [AP=연합뉴스]
애플의 신형 맥북 컴퓨터 [AP=연합뉴스]

신규 아이패드 프로 제품군에는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아이폰7에 적용된 카메라가 탑재됐다.

아이패드 프로 10.5인치 와이파이 64GB 모델은 649달러, 아이패드 프로 12.9인치 와이파이 64GB 모델은 799달러로 가격이 책정됐다. 애플은 이날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다음 주 공식 판매할 계획이다.

쿡 CEO는 또 "트랜스페어런트, 보슈, 모차르트 인 더 정글 등과 같은 아마존 오리지널 히트작을 연말에는 애플 TV에서 만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쿡 CEO가 기조연설 모두에서 새로운 TV OS 기능을 소개하기에 앞서 이런 발표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아마존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애플 TV와 아마존의 TV 앱을 통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발표했다.

아마존은 2015년 애플 TV에 대한 프라임 비디오 앱 판매를 중단했으며, 제프 베저스 CEO는 애플 TV와의 통합과 관련한 수용 가능한 조건을 찾을 수 없다며 그동안 부정적 반응을 보여왔다.

애플의 AI 스피커 홈팟 [애플 제공]
애플의 AI 스피커 홈팟 [애플 제공]

애플은 또 시리와 애플 페이 기능을 강화하고 iOS와 맥 OS를 동기화할 수 있는 새로운 운영체제인 iOS 11을 공개했다. 앞으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메시지를 지우면 맥컴퓨터에도 그대로 반영된다.

애플 페이도 벤모와 스퀘어 캐시 같은 송금 앱들과 경쟁하기 위해 아이메시지를 통해 간단히 개인 간 송금을 할 수 있는 '애플 페이 캐시카드' 기능을 추가했다.

애플의 음성 비서 플랫폼인 시리는 딥 러닝을 적용해 더 자연스러운 음성으로 개선했고,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로 번역할 수 있게 됐다고 애플은 밝혔다. '온 디바이스 러닝'이라는 새로운 인텔리전스 기능을 통해 뉴스 기사를 찾고, 더 많은 것을 예측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애플은 강조했다.

특정 도시의 공항과 쇼핑센터 내부를 안내할 수 있는 인도어(indoor) 맵 기능도 소개됐다. 뉴욕, 로스앤젤레스, 홍콩, 런던, 도쿄 등 20여 개 이상의 주요 도시에서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고 애플은 밝혔다.

앱스토어도 디자인이 바뀐다. 앱의 내용을 더 쉽게 볼 수 있도록 소개 영역이 확대되고 애플 뮤직과 비슷한 디자인을 채택했다. 게임은 별도로 배치해 비중을 높였다.

애플은 iOS 11을 아이패드 프로와 결합하면 맥컴퓨터의 '독바'가 표시돼 이를 활용해 멀티태스킹을 더욱 쉽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이처럼 아이패드 프로의 기능을 확장해 태블릿이면서 컴퓨터처럼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랩톱 개념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IT 전문매체 벤처비트는 전했다.

또 애플은 맥컴퓨터의 새로운 운영체제인 '하이 시에라'를 공개했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 [애플 제공]
신형 아이패드 프로 [애플 제공]

새 iMac은 더 밝은 디스플레이 및 그래픽 기능을 제공하게 된다. 신형 iMac은 내주부터 1천300 달러(145만 원)에 판매된다. 애플은 이와 함께 파워 유저들을 위해 하이 엔드급 '아이맥 프로'를 오는 12월부터 약 5천 달러에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애플 워치의 운영체제인 OS 4도 공개했다. 최초의 '시리' 기반 운영체제인 OS 4는 토이 스토리의 캐릭터를 새로운 얼굴로 등장시켰으며, 수영 등과 관련된 운동 앱의 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행사에서 가장 눈길을 끈 홈팟의 경우 음악을 제외한 나머지 기능이 얼마나 좋을지가 가장 큰 의문"이라며 "애플은 자신들의 비서 시리의 기능이 더 좋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지금까지 보여진 것만으로는 기능 향상은 미미한 수준인 것 같다"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