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입양아 출신 34세 의사 프랑스 정계 화려한 데뷔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생후 3개월만에 서울의 한 골목에 버려졌던 아기가 34년 뒤 프랑스 정계에 프랑스 국민을 대표하는 하원의원으로 등장을 앞두고 있다.

스위스 로잔에 거주하는 조아킴 송 포르제(34)씨는 4일(현지시간) 치른 프랑스 총선 1차 투표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창당한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전진하는 공화국)의 스위스-리히텐슈타인 지역구 후보로 나와 압도적인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그는 1차 투표에서 63.21%의 득표율로 15.68%를 기록한 현역 대중운동연합(UMP)의원을 크게 앞섰다. 투표율이 25%를 넘으면 결선투표를 치르지 않아도 되는데 20%를 밑돌아 결선투표까지 가게 됐다.

그는 이변이 없는 한 18일 결선투표에서 당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프랑스는 하원 전체 의석수 가운데 11석이 해외 선거구로 배정돼 있다.

해외 선거구 제도는 프랑스 재외국민이 자기 뜻을 대변해줄 수 있는 대표를 뽑자는 취지에서 2010년 도입됐다.

스위스-리히텐슈타인, 캐나다-미국, 중남미, 북유럽, 북서아프리카 등 11개 권역이 선거구로 묶여 있다.

스위스 일간 르탕지 보도에 따르면 포르제 후보는 1983년 7월 서울의 한 골목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에 발견됐다.

그가 입고 있던 옷에는 4월 15일이라고 생일이 적힌 쪽지만 들어 있었다. 태어난 지 3개월 만에 길에 버려졌던 아기는 경찰서에서 그날 밤을 보내고 보육원으로 보내졌고 프랑스로 입양됐다.

부르봉 궁전(프랑스 하원)에 입성할 가능성이 큰 포르제 후보는 현재 스위스 로잔대학병원 신경방사선과 의사로 일하고 있다.

음악에도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어 제네바의 대공연장인 빅토리아홀에서 하프시코드를 단독으로 연주하기도 했다.

어렸을 때 포르제씨는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다. 계몽사상가 디드로가 태어난 랑그르라는 작은 마을에서 생활했는데 학교에 가지 못하고 집에서 공부를 해야 했지만, 과학과 음악에서 재능을 보였다.

2004년 세상을 떠난 가라데 스승 앙리 플레와의 만남도 그가 뇌과학을 연구하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무술을 배우면서 인체의 급소에 관심을 두게 됐다.

2008년 의학 공부를 위해 스위스로 홨던 그는 지난해 4월 21세기 클럽 행사 때 에마뉘엘 마크롱을 처음 만났다. 마크롱은 그에게 스위스에서 자신을 위해 뛰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르탕지 인터뷰에서 마크롱 대통령에 대해 "나는 자유에 대한 그의 믿음, 개인의 해방, 평등한 기회를 위해 그가 해왔던 노력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