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의회 '테메르 퇴진' 의견 우세…탄핵 지지율은 낮아

대통령 직선 개헌 문제엔 찬-반 의견 팽팽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부패 정치인의 증언을 막으려고 금품 제공을 논의했다는 의혹이 터져 나와 궁지에 몰린 가운데 의회에서도 테메르 퇴진을 지지하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는 상·하원 의원 594명(상원 81명, 하원 513명) 중 311명의 의견을 물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의회에서도 테메르 퇴진 압박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조사에서 2018년 말까지인 임기를 마쳐야 한다는 응답은 40%, 임기 전에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은 47%였다.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답한 의원 중 36%는 사임, 34%는 연방선거법원에 재판에 의한 파면, 6%는 탄핵을 지지했다.

테메르 대통령이 사임하고 의회에서 간접선거로 대통령 권한대행을 선출할 경우를 전제로 누구를 지지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61%는 '모르겠다'고 답했고 15%는 답변을 거부했다. 76%가 지지할 인사를 정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대통령 직접선거를 위한 개헌에 대해서는 찬성 46%, 반대 47%로 나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파연정이 흔들리며 위기를 맞고 있는 테메르 대통령
우파연정이 흔들리며 위기를 맞고 있는 테메르 대통령[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브라질 상원 본회의장[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브라질 상원 본회의장[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한편, '테메르 스캔들'이 터져 나온 이후 우파 연립정권에 참여해온 4개 정당이 이탈을 선언했다.

테메르 대통령이 속한 브라질민주운동당(PMDB)의 연정 최대 파트너이자 하원의원 47명, 상원의원 11명이 속한 제3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내에서도 이탈 논란이 벌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여론의 평가는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가장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6.4%, 보통 17.1%, 부정적 74.8%로 나왔다.

'테메르 스캔들'이 터져 나온 이후 처음으로 전국 단위로 시행된 이 조사에서 테메르 퇴진 이후 새 대통령은 직접선거로 선출돼야 한다는 의견은 90.6%에 달했고, 의회 간접선거를 지지한 의견은 7%에 그쳤다.

4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시에서 벌어진 테메르 퇴진·대통령 직접선거 촉구 시위
4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시에서 벌어진 테메르 퇴진·대통령 직접선거 촉구 시위[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 3월 세계 최대 규모 육류 수출회사인 JBS의 조에슬레이 바치스타 대표를 만나 뇌물수수 혐의로 복역 중인 에두아르두 쿠냐 전 하원의장에게 입막음용 금품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고, 이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가 공개되면서 정치권 안팎으로부터 거센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쿠냐 전 하원의장은 부패 혐의로 지난해 10월 연방경찰에 체포됐으며, 부패수사를 총괄하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돈세탁과 공금유용 등 혐의를 적용해 징역 15년 4개월을 선고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