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등뒤 토네이도 오는데 태연하게 잔디깎기' 온라인서 화제

토네이도 앞에서 잔디 깎는 남자 어떻게 됐을까
토네이도 앞에서 잔디 깎는 남자 어떻게 됐을까[USA투데이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거대한 토네이도(소용돌이 바람)가 등 뒤로 불어닥칠 기세인데 태연하게 집 뒷마당 잔디를 깎고 있는 캐나다 남성의 사진이 온라인 공간에서 화제를 낳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 주 스리힐스에 사는 튜니스 웨슬스라는 이 남성은 시커먼 바람 기둥과 함께 뭉게구름처럼 연기가 피어오르는 소용돌이 바람이 바로 뒤에 몰려왔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잔디깎기에 열중하고 있다.

웨슬스의 아내는 지난 2일 이 사진을 찍어 BBC에 제보했다.

9살 난 딸이 자기를 깨워 '아빠가 위험에 처해 있다"고 알렸다고 한다.

사진만 보면 토네이도가 곧 이 남성을 집어삼킬 듯한 느낌을 준다.

하지만, 당사자인 웨슬스는 "난 하나도 걱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에 보이는 것과는 달리 실제로 토네이도는 약 1.6㎞ 넘게 떨어진 곳에 있었고 금방 사라졌기 때문에 웨슬스의 집에는 아무런 피해도 없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이 사진과 함께 의미심장한 댓글도 달렸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어떤 남성이 등 뒤에 있는 토네이도를 무시하고 잔디를 깎고 있네요. 이건 기후변화에 대한 새로운 미국의 정책을 보는 것 같은 대단한 은유"라고 쓰기도 했다.

토네이도 사진에 달린 댓글
토네이도 사진에 달린 댓글[트위터 캡처]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