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영국 테러 우려 속 하락 출발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5일 지난 주말 영국에서 발생한 테러 우려 속에 내림세로 출발했다.

오전 9시35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74포인트(0.08%) 하락한 21,189.55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03포인트(0.12%) 낮은 2,436.04를 각각 나타냈다. 나스닥지수는 6.43포인트(0.10%) 내린 6,299.37에 움직였다.

시장은 영국 테러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미국 경제지표 등을 주목하고 있다.

오는 8일 조기총선을 앞둔 영국에서는 지난 3일 저녁 테러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범인은 승합차로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식당가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현재 영국 총선 여론조사에서는 집권여당인 보수당과 야당인 노동당의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보수당이 앞서고 있다.

개장 전 발표된 지난 1분기(2017년 1~3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노동 생산성은 앞선 속보치보다 상향 수정됐지만, 이전의 부진한 추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미 노동부는 1분기 비농업 생산성 수정치가 연율 0.0%(계절 조정치)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도 변동 없음이었다.

앞서 발표된 속보치는 연율 0.6% 하락이었다.

지난해 1분기 생산성은 1.2% 상승이었다.

생산성은 지난해 3분기 이전에는 1970년 이후 가장 긴 기간인 3분기 동안 내렸다. 생산성 평균치는 2000년부터 2007년까지는 2.6%이었지만 2007년 이후부터는 평균 1.1%에 그쳤다. 1947년부터 2016년까지 평균 생산성 상승은 연율 2.1%이다.

최근 생산성 상승세의 부진은 기업의 고용과 근무시간이 늘어난 데다 경기 확장 속도가 역대로 가장 부진한 탓으로 분석됐다.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생산성의 하락을 미 경제가 직면한 큰 걸림돌로 지적한 바 있다.

경제학자들은 고용시장 호조에도 임금 상승세가 약한 것은 생산성이 낮은 영향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연간 임금 상승률은 실업률이 16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는 중에도 지난 2015년 말 이후 거의 2.5%에서 변동이 없다.

개장 후에는 5월 마르키트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공급관리협회(ISM) 비제조업 PMI, 4월 공장재수주가 공개된다.

개장 전 거래에서 애플의 주가는 퍼시픽크레스트의 투자의견 하향으로 0.8% 하락했다.

퍼시픽크레스트는 애플의 투자의견을 기존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하향조정했다.

이 투자은행은 애플의 주가가 다음 아이폰 모델에 대한 호재만 반영했을 뿐 위험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은행은 "투자자들은 아이폰8에 대해 상당히 강한 기대를 하고 있다"며 "매상 총이익과 탄력성, 공급문제 혹은 아이폰8 이후 부진 가능성에 대한 위험을 상대적으로 거의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애플의 주가는 올해 34% 상승했다. 같은 기간 다우지수는 7% 올랐고 S&P 500 지수는 9% 상승했다.

영양제 제조업체인 허벌라이프의 주가는 이번 분기 매출 전망치를 하향 조정해 5.5%가량 내렸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영국 테러 발생에도 증시 하락세가 제한됐지만, 시장 참가자들은 총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영국 상황을 주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영국 테러 영향 등으로 소폭 내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15%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4개국이 카타르와의 국교 단절을 선언해,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원유 공급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으로 반락했다.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20% 하락한 47.09달러에, 브렌트유는 1.24% 낮은 49.33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6월과 7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5.8%와 91.2% 반영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2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