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슈틸리케호, 8일 새벽 이라크와 '카타르전 모의고사'

손흥민-모하나드 압둘 라힘 '골잡이' 대결도 주목
축구국가대표팀 소집된 모든 선수 첫 훈련
축구국가대표팀 소집된 모든 선수 첫 훈련(라스 알카이마=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 전을 위해 소집된 축구국가대표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5일(현지시간) 오후 아랍에미리트 라스 알카이마 에미리트 클럽 연습장에 열린 팀 훈련에 앞서 선수들에게 훈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대표팀은 골키퍼 3인방 등 소집된 모든 선수들이 처음으로 모였다. 2017.6.6
hkmpooh@yna.co.kr

(라스알카이마=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8일 새벽 2시(이하 한국시간) 이라크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른다.

아랍에미리트 라스알카이마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번 경기는 14일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직행을 위해 카타르전에 대비한 모의고사다.

한국은 현재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에서 4승 1무 2패(승점 13)로 이란(승점 17)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에는 승점 1점차로 쫓기고 있다.

앞으로 남은 경기는 3경기. 본선 직행을 위해서는 카타르전에서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한국은 이를 위해 지난 3일 카타르 인근 아랍에미리트에 일찌감치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현지 적응 훈련을 해왔다.

이어 이라크와 평가전을 통해 카타르전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라크는 현재 최종예선 B조에서 1승 1무 5패(승점 4)로 6개 팀 중 5위다.

3위 호주(승점 13)와도 승점이 9점 차이가 나면서 플레이오프를 통한 본선 희망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이라크는 B조 1위 일본(승점 16)과 자존심 대결을 앞두고 있어 쉽지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라크는 전통적인 중동 강호로 한국에 까다로운 상대였다는 점에서 이번 평가전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대표팀은 기대하고 있다.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7승 10무 2패로 앞서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2015년 1월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격돌했다. 한국이 이정협과 김영권의 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한 바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무엇보다 이라크와 평가전을 통해 대표팀의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가능한 한 많은 선수를 투입해 활용도를 높일 방침이다.

4-2-3-1 전술이 예상되는 가운데 꼭짓점에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선발로, 황희찬(잘츠부르크)이 교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2선 공격수 왼쪽에는 손흥민(토트넘)이 서고, 오른쪽에는 남태희(레퀴야)와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배치될 가능성이 있다.

남태희는 이명주(알아인)과 함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빠진 중앙에 배치될 수도 있다.

중원에는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과 한국영(알 가라파)이 공수를 조율한다.

포백(4-back)의 왼쪽에는 박주호(도르트문트) 또는 김진수(전북)가 나서고, 오른쪽은 김창수(울산)가 맡을 것으로 점쳐진다.

중앙에는 장현수(광저우 푸리)가 붙박이로, 다른 한 자리를 놓고 홍정호(장쑤)와 곽태휘(FC서울)를 놓고 저울질이 예상된다.

골문은 권순태(가시마)나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킬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평가전에서는 또 손흥민과 이라크 모하나드 압둘 라힘이 벌이는 골잡이 대결도 관심을 끈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 잉글랜드 무대에서 한 시즌 21골을 넣으며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 유럽 빅무대 20골을 돌파했다.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14골을 터뜨리면서 이달의 선수상에 두 차례나 오르는 등 최고의 한 시즌을 보냈다.

손흥민은 이라크에서도 골을 터뜨려 절정에 달해 있는 골 감각을 카타르전까지 끌고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라크 대표팀에서는 압둘 라힘(24)이 차세대 주자로 꼽힌다. 그는 A매치 33경기에 나와 11골을 터뜨리며 이라크의 골잡이로 자리잡았다.

특히, 지난해 10월 태국과 치른 최종예선 4차전에서는 이라크가 넣은 4골을 혼자서 모두 넣으며 팀의 4-0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한국 대표팀이 이라크를 상대로 카타르의 골문을 뚫을 비책을 마련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