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 美 핵잠수함 샤이엔호, 6일 오전 부산 입항

미국이 시리아 공습한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탑재
미8군, 오는 9일까지 미국 민간인 대피 훈련 실시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급 핵추진 잠수함인 샤이엔호(Cheyenne·SSN 773)가 부산에 입항해 우리 해군과 공동 훈련을 벌인다.

5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하와이 진주만을 모항으로 하는 샤이엔은 지난달 초 일본 사세보에 입항한 이래 약 한 달 만인 오는 6일 오전 10시께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한다.

미 해군의 마지막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인 샤이엔은 미 해군 태평양사령부 예하 잠수함사령부의 제11 잠수함 전대 소속이며 1996년 9월 13일 모항인 진주만에서 취역했다.

미 해군이 현재 운용 중인 35척의 로스앤젤레스급 잠수함 가운데 마지막으로 취역한 잠수함이다.

6천900t의 대형 핵추진 잠수함으로 길이는 110.3m에 최대 잠수 깊이는 450m다. 시속 37㎞ 이상의 속도로 바닷속을 항해한다.

수중속도와 은밀성, 타격 능력이 강화한 신형으로 분류되는 잠수함으로, 탑승 인원은 130여명이다.

대잠수함전, 대수상함전, 대지타격이 가능한 무기를 탑재하며 특수전 병력의 침투 임무와 비정규전 임무, 기뢰부설도 수행할 수 있다.

특히,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은 사거리가 3천100km인 토마호크 순항미사일과 사거리 130km의 하푼 대함미사일 등을 탑재한다.

오차 범위가 10m 안팎에 불과할 정도로 정확도가 높은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은 한반도 모든 해역에서 북한의 핵심 전략시설을 타격할 수 있다.

미국은 화학무기로 자국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의혹을 받는 시리아 정권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지난 4월 초 시리아의 공군 비행장을 토마호크 순항미사일로 공습한 바 있다.

샤이엔이 한반도 근처에 정박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억지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샤이엔은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자유작전'(Operation Iraqi Freedom)에 참가해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처음으로 발사하며 미군의 초반 공격을 주도하기도 했다.

앞서 샤이엔은 지난달 2일 일본 사세보에 입항했다. 당시 미 해군 태평양사령부는 샤이엔의 입항이 미 해군 제7함대의 전력 증강과 일본 해상 자위대와의 상호 운용성 증대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샤이엔은 2013년 3월 말 한미연합 해상 기동훈련해 참가해 우리 해군과 동해와 남해, 서해에서 동시 다발적인 훈련을 벌인 사실이 공개된 바 있다.

한편, 주한 미8군은 이날부터 오는 9일까지 북한의 공격 등에 대비해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민간인을 대피시키는 '비전투원 소개 훈련'(NEO)을 실시한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주한미군은 통상 상반기 훈련을 4∼5월에 하지만, 올해는 '4월 전쟁설' 등과 맞물려 괜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판단하에 이달로 훈련을 미뤘던 바 있다. 이번 훈련의 참가 대상은 1만7천여명이다.

<그래픽> 美 핵 잠수함 '샤이엔' 제원
<그래픽> 美 핵 잠수함 '샤이엔' 제원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미국의 로스앤젤레스급 핵 잠수함인 샤이엔(Cheyenne)이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해상기동훈련에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bjbin@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2013년 3월 부산에 입항한 샤이엔호[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3월 부산에 입항한 샤이엔호[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3월 부산에 입항한 샤이엔호[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3월 부산에 입항한 샤이엔호[연합뉴스 자료사진]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