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반기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울…부산 제쳐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최근 과열 조짐을 보이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부산을 누르고 올해 상반기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6일 부동산114 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 2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2.04% 상승했다. 이는 전국 광역시·도를 통틀어 오름폭이 가장 큰 것이면서 작년 동기간 상승률(1.89%)을 웃도는 것이다.

연초 아파트값은 부산의 상승세가 매서웠다. 수영구 일대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추진되고 청약시장도 활기를 띠면서 지난 5월 12일 조사 때까지 부산의 누적 상승률이 1.25%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서울은 같은 기간 누적 0.9%로 부산에 못 미쳤다.

그러나 5월 대선 이후 상황이 역전됐다. 강남권 재건축을 비롯한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하기 시작해 6월 초 조사에서 서울이 부산을 앞지른 것이다.

올해 6월 초까지 부산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은 1.66%로 서울보다 0.38%포인트 낮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이미윤 과장은 "대선 이후 불확실성 해소로 매수심리가 회복되고 내년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부활로 서울의 주택 공급이 감소할 것이라는 불안감까지 겹치면서 단기간에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 25개 가운데 강동구가 5.91%로 가장 많이 상승했다. 지난달 2일 재건축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둔촌 주공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주변 아파트값까지 밀어 올린 결과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개포 주공 아파트를 앞세운 강남구가 3.95%로 가장 많이 올랐는데 올해는 강동구가 더 많이 올랐다.

강동구에 이어 송파(3.25%)·강남(2.65%)·서초구(2.44%) 등 강남 4구가 상승률 상위 1∼4위를 싹쓸이했다.

비강남권에서는 강북 도심권이 강세였다. 성동구가 2.19%로 상승 폭이 컸고 동작(1.96%)·광진(1.71%)·마포구(1.66%) 등의 순으로 많이 올랐다.

서울, 부산 다음으로는 세종시가 1.35%를 기록해 세 번째로 많이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대통령 선거 기간 주요 후보들이 정부부처 추가 이전과 국회 분원 설치 등을 공약으로 내걸면서 전셋값은 떨어졌는데 매매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에 비해 경남(-0.76%)과 경북(-0.68%), 충북(-0.55%), 충남(-0.4%), 울산(-0.09%) 등 5개 광역·시도는 현재까지 가격이 하락하는 등 서울과 '탈동조화' 현상을 보였다.

작년 상반기 5.25%로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올랐던 제주도는 사드 등의 영향으로 투자수요가 감소하면서 올해는 0.34%로 안정된 모습이다.

올해 아파트값 어디가 많이 올랐나
지역 상승률(%)
전국 0.96
서울특별시 2.04
부산광역시 1.66
세종특별시 1.35
강원도 0.69
대전광역시 0.51
인천광역시 0.43
경기도 0.42
전라북도 0.38
제주도 0.34
광주광역시 0.22
전라남도 0.21
대구광역시 0.03
울산광역시 -0.09
충청남도 -0.4
충청북도 -0.55
경상북도 -0.68
경상남도 -0.76
※ 작년 말 대비 6월2일 기준.
자료 부동산114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