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AI 콘트롤타워 맡아 완전종식까지 비상체제"

AI 대책회의 긴급소집…"예방적 살처분·과감한 초동방역"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콘트롤타워를 맡아 AI(조류 인플루엔자)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하면서 전국 단위의 초동대응과 차단방역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AI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긴급소집하고 "이미 AI로 큰 피해가 생기고 있다. 농가와 국민에게 더는 걱정을 끼쳐드려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농식품부 등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AI가 확산하지 않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AI가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하고 있어 철새에 의한 유입뿐만 아니라 국내에 토착화돼 변이가 발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는 만큼 백신을 포함한 근본대책을 마련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달 3일 제주도에서 발생한 AI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됨에 따라 6일 0시를 기점으로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고, 7일 0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 모든 가금농가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일시이동 중지 명령을 발동한다.

이 총리는 "그동안 방역이 취약했던 전통시장과 소규모 농가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해달라"며 "AI 의심 농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소규모 농가에 대한 과감한 초동방역 조치를 하라"고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이 총리는 전국 단위의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 설치, 일제소독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 AI 확산을 막으라고 거듭해서 말했다.

이 총리는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농식품부 장관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AI 의심 농가가 더 없는지 신속히 파악하고, AI 상황을 모니터링 하는 등 AI 확산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AI 양성반응이 확인된 농가는 울산, 군산, 제주, 양산, 부산, 파주 등 6개 시·군 8개 농가다.

이낙연 총리, AI상황점검 및 대책회의
이낙연 총리, AI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AI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saba@yna.co.kr
AI상황점검 및 대책회의
AI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AI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