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메이, '심각' 테러경보 단계 유지…"여러 나라 국민 희생돼"(종합)

英경찰, 런던 브리지 테러 관련 추가 체포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5일(현지시간) '심각' 단계인 테러경보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런던 브리지와 인근 마켓에서 테러가 발생한 지 사흘째인 이날 오전 안보회의를 주재한 뒤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달 22일 22명이 목숨을 잃은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가 발생하자 테러경보를 최고 수준인 '위급' 단계로 격상했다가 며칠 지나서 '심각' 단계로 다시 내린 바 있다.

메이 총리는 "경찰이 (현장에서 사살된) 범인 3명의 신원을 확인했고 나중에 이름이 공개될 것"이라고 밝히고 "경찰이 주택 2곳을 급습한 이후 11명을 체포했다"고 덧붙였다.

런던경찰청은 런던 브리지 테러와 관련해 이날 새벽 런던 시내 동부에 있는 주택 2곳을 급습해 "수 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전날 경찰은 테러범 3명 가운데 1명이 거주한 런던 동부 바킹 지역 소재 한 아파트를 급습한 뒤 바킹 지역에서 12명을 검거한 바 있다.

이웃들에 따르면 두 아이를 둔 20대의 이 범인은 이 아파트에서 약 3년 정도 살고 있었다.

테러범 가운데 1명은 파키스탄계라고 영국 일부 언론은 보도했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공식 선전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IS '비밀부대'가 이번 공격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메이 총리는 또 "이번 희생자들은 많은 국가 출신"이라며 "런던과 영국에 대한 공격이었고 또한 자유 세계를 향한 공격"이었다고 말했다.

사망자 7명 중 1명은 캐나다 여성 크리스틴 아치발드(30)로 파악됐다. 약혼자와함께 있던 그녀는 범인들이 몬 승합차에 치여 변을 당했다.

또 범인들이 흉기를 휘두른 버러 마켓 내 레스토랑에서 일하던 프랑스 태생 남성이 사망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이외 부상자들에도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다수 외국인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런던경찰청은 이날 시내 주요 다리 인도 입구에 차량 진입을 막는 콘크리트 방지벽을 설치했다.

한편 영국 정치권은 전날 중단한 선거 유세를 재개했다. 영국은 오는 8일 총선을 치른다.

3명의 범인은 지난 3일 밤 승합차를 몰고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인도로 돌진해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버러 마켓 식당가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7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英 런던브리지 테러 현장 감식
英 런던브리지 테러 현장 감식(런던 AP=연합뉴스) 영국 런던 도심 런던 브리지의 차량 테러 현장에서 4일(현지시간) 경찰 과학수사요원들이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지난 3일 밤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일어난 차량·흉기 테러로 7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다.
lkm@yna.co.kr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2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