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명백한 '사드은폐 국기문란 행위' 재확인"

"국방부의 편향된 안보의식…철저히 처벌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청와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은폐와 허위에 근간한 명백한 국기 문란 행위가 재차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전 정권하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는 보고된 사항이 새 정부의 군 최고 통수권자에게 보고되지 않은 그 의도성에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박완주 수석 대변인
박완주 수석 대변인

그는 특히 "국방부의 보고가 결국 위승호 국방부 정책실장의 지시에 의한 '의도적 누락'인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누락에는 몇몇 국방부 정책 결정자들의 왜곡되고 편향된 안보의식이 기저에 깔렸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고도 지적했다.

이어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이번 사안은 논쟁의 대상도, 정치공세의 대상도 결코 아니다. 안보를 바로 세우고 국가의 기강을 바로 세우는 일에 야당도 함께 나서주시길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민주당의 논평은 야당들의 논평이 나온 뒤 가장 마지막에 나왔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사드문제가 여야 이견이 큰 사안인 만큼, 여야 '협치무드'를 깨지 않기 위해 신중한 태도를 취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