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후폭풍 넘어라"…현대차 '중국통' 디자인전문가 영입

폭스바겐 중국 디자인총괄 출신 사이먼 로스비 합류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현대자동차[005380]가 현지 디자인 업계에서 인정받는 전문가를 새로 영입했다.

중국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혁신적 디자인을 선보여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후폭풍에 따른 판매 부진을 돌파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사이먼 로스비(50) 폭스바겐그룹 중국 디자인총괄을 자사 중국기술연구소의 현대차 디자인 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6일 밝혔다.

로스비 상무는 이달 중순부터 현대차에 합류, 루크 동커볼케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와 함께 현대차의 중국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는다.

구체적으로 중국 시장의 특성을 반영한 현지 전략모델 디자인 개발을 담당하며, 폭스바겐 중국디자인센터 근무 경험을 살려 현대차그룹 중국기술연구소의 디자이너 육성 및 인재 확보에 나선다.

로스비 상무는 영국 런던대 기계공학과와 영국왕립예술학교 자동차 디자인 석사과정을 거쳐 1991년 롤스로이스와 벤틀리에서 자동차 디자이너로서 경력을 시작했다.

30대 초반에 벤틀리 선임 디자이너로 임명돼 롤스로이스 실버 세라프, 벤틀리 아르나지 등 다양한 럭셔리카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특히 벤틀리 컨티넨탈 GT 1세대 디자인을 주도하면서 역량을 인정받았다.

2001년 폭스바겐 독일 본사로 옮긴 그는 2008년 폭스바겐그룹의 중국 디자인 총괄을 맡으면서 중국 전용모델과 글로벌 모델의 중국형 디자인 개발을 담당했다.

중국에서 근무할 당시 폭스바겐 중국 전용모델인 산타나, 뉴 라비다, 중국형 파사트 등을 디자인했다. 지난해 출시돼 호평을 받은 라만도와 피데온은 로스비 상무가 디자인한 콘셉트카를 양산한 차들이다.

현대차는 "로스비 상무는 10년 가까이 중국 소비자들의 기호를 연구하고 이를 차량 디자인에 최대한 담아내 독보적인 경험과 최고 수준의 역량을 인정받은 인재"라고 소개했다.

이어 "향후 중국 고객들을 사로잡는 전용모델 디자인 개발뿐 아니라 현대차의 중국 시장·상품 전략 수립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비 상무의 영입으로 현대차는 미국, 유럽, 중국 등 글로벌 3대 시장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디자인총괄 책임자를 모두 확보했다.

현대차의 미국 및 유럽 디자인센터장은 BMW 출신 크리스토퍼 채프먼과 토마스 뷔르클레가 맡고 있다.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총괄 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현대디자인센터장은 전체적인 글로벌 디자인 협력 체계를 지휘한다.

현대자동차 중국 디자인총괄로 새로 영입된 사이먼 로스비(50) 상무 [현대자동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중국 디자인총괄로 새로 영입된 사이먼 로스비(50) 상무 [현대자동차 제공=연합뉴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