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파리·도쿄 제치고 국제회의 개최 '세계 3위'

1위 브뤼셀·2위 싱가포르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2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연 도시 3위에 올랐다.

서울시는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국제협회연합(UIA) 자료를 인용, 서울에서 지난해 열린 국제회의가 526건으로 전년보다 6.5%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국제회의 개최 1위 도시는 벨기에 브뤼셀(906건), 2위는 싱가포르(888건)였고 서울이 3위를 차지했다.

이어 프랑스 파리(342건), 오스트리아 빈(304건), 일본 도쿄(225건) 순이었다.

한국은 서울시가 국제회의 개최 건수를 늘리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나라가 됐다.

부산(152건)과 제주(116건)도 100건 이상 국제회의를 개최하는 등 지난해 한국에선 모두 997건의 국제회의가 열렸다. 이에 따라 국가별 순위가 2015년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서울시의 국제회의 인프라 규모는 경쟁도시보다 작지만, 시가 정책적으로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 산업을 유치하면서 국제회의 개최 건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

서울시는 2025년 완공할 예정인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등 마이스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6년 도시별 국제회의 개최 건수
2016년 도시별 국제회의 개최 건수 [서울시 제공]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